전체뉴스

Total News

‘데님’이 춥게 느껴진다면… ‘스웨이드’, ‘코듀로이’는 어때?

입력 2012-01-09 13:47:44 수정 2012-01-09 13:48:3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남녀 누구나 사계절 내내 입는 아이템을 꼽으라면 단연 ‘데님’일 것이다. 하지만 연일 계속되는 한파 때문에 데님을 입었을 때 컬러가 주는 한기를 느껴본 적이 있을 것이다.

블루 컬러에서 오는 차가운 느낌이 아닌 보이는 그대로 온기를 전해 주면서도 멋스러운 아이템들을 추천한다.

▲ ‘스웨이드’를 팬츠로 입는다?!


가방이나 구두, 재킷에 주로 활용되는 스웨이드를 팬츠로 만난다면? 가죽을 부드럽게 다듬은 스웨이드에 스판덱스 소재가 더해진 팬츠는 높은 활동성을 부여한다. 다리 라인을 따라 핏되는 스키니 형태의 스웨이드 팬츠는 데님과는 다른 독특한 느낌을 준다.

브라운 컬러의 스웨이드 팬츠는 움직일 때마다 소재 본연의 느낌이 살아나 더욱 멋스러워 보인다. 특히 허벅지 중간 부분을 가로지르는 스티치는 밋밋한 팬츠에 숨겨진 포인트로 작용했다.

팬츠 소재가 스웨이드인만큼, 상의는 플란넬 셔츠나 캐주얼한 티셔츠 등을 활용해 믹스매치하면 안정감을 줄 것이다.

▲ ‘골덴’ 아니죠~ ‘코듀로이’ 맞습니다!



‘코듀로이’는 소재는 특성상 체온을 유지시켜주는 기특한 아이템이다. 촘촘한 골로 이루어진 팬츠는 다른 코듀로이 아이템보다 더욱 트렌디해 보인다. 특히 부츠컷으로 만나는 코듀로이는 클래식하면서 색다른 느낌이다.

채도가 낮지 않은 그레이 컬러 팬츠는 겨울과도 잘 어울리는 아이템이다. 일반적인 데님 부츠컷 팬츠가 아닌 코듀로이 부츠컷 팬츠는 흔치 않은 매력 덕분에 스타일리시한 매력이 묻어난다. 종아리 부분까지는 스키니한 핏을 유지하지만 밑단이 점점 넓어지는 부츠컷은 높은 힐과 매치하면 금상첨화다.

트루릴리젼 관계자는 “하나쯤 소장하고 있는 데님이 아닌 아이템으로 추운 겨울을 이겨내고 싶다면 스웨이드나 코듀로이 등 소재가 색다른 팬츠를 택해 볼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성공하고 싶다면 ‘여성’ ‘환경’ ‘교육’ 잡아라
· 에르메스 가격 5% 기습 인상..샤넬도 올릴듯
· 조승우 정선아, 2011년 최고의 티켓파워
· 수도권 매수세 실종, 해답 없어 발만 동동
· ‘해리포터’ 삼총사, 개성 있는 변신 선언!
입력 2012-01-09 13:47:44 수정 2012-01-09 13:48:3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