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염증성장질환, 일조량과 밀접한 연관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염증성장질환, 일조량과 밀접한 연관

입력 2012-01-13 11:27:08 수정 2012-01-13 11:27: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심한 복통과 설사를 수반하는 난치성 질환인 염증성장질환(IBD)이 일조량이 많은 지역에서는 발병률이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매사추세츠 종합병원의 아메드 칼릴리 박사는 일조량이 많은 미국 남부지역이 일조량이 적은 북부지역에 비해 염증성장질환 유병률이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힌 것으로 헬스데이 뉴스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칼릴리 박사는 간호사건강연구(NHS)에 참가하고 있는 남녀 23만8천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2대 염증성장질환의 하나인 크론병 유병률이 남부지역이 북부지역에 비해 5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하나의 염증성 장질환인 궤양성 대장염도 남부지방이 북부지방에 비해 유병률이 38% 낮았다.

이는 염증성장질환이 일조량과 연관이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다.

칼릴리 박사는 태양의 자외선에 의해 체내에서 자연합성되는 비타민D는 선천성 면역을 돕고 염증반응을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궤양성대장염과 크론병은 면역체계가 대장 또는 소장을 표적으로 오인해 공격함으로써 장 점막에 다발성 궤양과출혈, 설사, 복통을 일으키는 만성적인 난치성 장질환이다.

이 연구결과는 의학전문지 `소화관` 온라인판에 실렸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백약이 무효”수도권 집값 17주 연속 떨어져
· 어려운 명절음식, ‘밥솥’으로 뚝딱
· 공항패션 종결자 소녀시대, 그녀들이 선택한 ‘핫 아이템’은?
· 내 얼굴은 무슨 체질? 사상체질에 따른 대표 얼굴 공개
· 삼성·LG전자 짜고 세탁기·TV 등 가격 올렸다

· 임산부 건강, ‘저염 습관’에 달렸다

입력 2012-01-13 11:27:08 수정 2012-01-13 11:27: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