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청바지로 ‘때’와 ‘장소’에 맞는 스타일 변신!

입력 2012-01-17 10:24:11 수정 2012-01-17 10:25:2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청바지만큼 활용도 높은 패션 아이템이 또 있을까 요즘은 청바지를 오피스에서 입을 수 있는 세미 수트룩이 유행하면서 청바지의 활용도는 더욱 높아지고 있다.

때와 장소에 맞는 다양한 청바지 연출법으로 평일은 감각적인 직장인으로 주말은 사랑하는 여자친구를 위한 훈남 남자친구로 변신해보자.

▲ 출근할 때는 블랙진으로 차분한 듯 세련되게


요즘 복장에 자유를 준 회사도 점점 늘어나면서 정장바지를 대체할 수 있는 심플하고 무난한 색상의 청바지가 인기를 끌고 있다.

짙은 컬러와 워싱을 최소화한 블랙진은 정장팬츠를 대신하며 몸에 피트된 재킷과 셔츠를 입으면 차분한 스타일로 캐주얼 비즈니스룩이 완성된다.

특히 블랙진은 어떠한 컬러의 상의와 매치해도 두루 잘 어울리고, 색상의 주는 어두운 느낌이 일반 데님보다는 캐주얼한 느낌이 덜 하기 때문에 무난히 착용할 수 있다.

▲ 주말에는 워싱진으로 캐주얼한 데이트룩


청바지는 다양한 가공법과 색상에 따라 포멀한 느낌을 줄 수도 있고 트렌디하면서 젊은 느낌을 줄 수 있다.

어두운 컬러의 워싱 데님은 캐주얼하고 젊은 느낌이 강해 목 티셔츠와 함께 무스탕을 입으면 마초적인 느낌으로 여자친구에게 남성미를 어필하는 룩이 완성된다.

락리바이벌 마케팅팀 곽새롬대리는 “여름에는 일명 곰팡이진, 버블링진이라 불리는 워싱이 강한 애시드 스타일이 인기였다면 겨울에는 워싱을 최소화한 다크한 색상으로 추운 겨울에 차분한 느낌을 주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흑룡 베이비를 위한 임신 준비, 이렇게 하세요

· 주부 괴롭히는 ‘명절증후군’ 현명하게 이겨내기
· 오피스 룩 vs 캐주얼 룩, 레오퍼드 스타일링 대결
· 대세 ‘꼬꼬면’ 5개월 만에 1억 개···1초당 7개 판매
· 드라마 속 여주인공의 코트는 ‘아이보리’가 대세?

입력 2012-01-17 10:24:11 수정 2012-01-17 10:25: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