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한국의 패리스힐튼 초한지 여치, “가방만은 포기 못해!”

입력 2012-01-19 10:04:47 수정 2012-01-19 14:15: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난 1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샐러리맨 초한지'에서는 재벌가의 손녀딸 여치(정려원 분)가 살인용의자가 되어 경찰의 눈을 피하기 위해 쓰레기장에서 헌 옷을 주워 입고 자장면을 뒤집어쓰는 등 망가진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런 와중에도 여치는 마지막 자존심인 명품 가방만은 포기 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그녀가 끝까지 고수했던 백은 발렌티노 락스터드 라인 제품으로 최근 잇 백으로 등극한 백이다. 블레이크 라이블리, 로지 헌팅톤, 제시카 알바 등 해외 셀러브리티를 비롯해 국내에서도 최지우, 고소영 등 이미 패셔니스타들이 즐겨 착용하는 백으로 알려져 있다.

매트한 소가죽에 스트랩과 백 가장자리에 박힌 금속의 스터드 디테일이 시크한 룩 또는 캐주얼한 룩을 스타일리시하게 완성시켜 준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임신 3개월 음주, 태아에 가장 위험
· 설연휴 케이블 한눈정리 ‘미드부터 요리까지’

· 신세경-강소라-엠마왓슨 2012년 '기대되는 동갑내기 여배우'
· 초등학교 입학 전 4가지 예방접종 맞으세요
· 국민 65%, “MB 정부 들어 국민의 삶 이전보다 후퇴했다”
· 할리우드 매력남 애쉬튼 커쳐가 사랑한 여자들

입력 2012-01-19 10:04:47 수정 2012-01-19 14:15: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