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그린몽키 오가닉 이유식, 영유아 질식 우려

입력 2012-01-19 13:00:52 수정 2012-01-19 13:01: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호주뉴질랜드산 영유아 이유식 ‘그린몽키 오가닉’이 포장결함으로 인한 섭취 시 질식사 우려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가 된 그린몽키 오가닉은 2011년 12월 호주뉴질랜드 식품기준청(Food Standards Australia New Zealand, FSANZ)이 그린몽키(Green Monkey)사(社)의 ‘베이비푸드’5개 제품을 리콜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제품은 100g 용량의 파우치형태로 유통기한 2013년 5월 22일 이내의 모든 제품이다. 이들 제품은 포장 결함으로 인해 플라스틱 조각이 혼입될 가능성이 있으며, 섭취 시에는 질식사고를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보고된 바 있다.

한국소비자원이 해당 제품의 국내유통 여부를 조사해 본 결과, 영유아가 섭취하는 이유식임에도 불구하고 국내로 수입, 유명 인터넷 쇼핑몰과 백화점에서 유통ㆍ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안전주의보의 발령을 통해 소비자에게 즉각적인 섭취 중단을 당부하고 관련기관에는 신속한 리콜조치를 건의했다.

그린몽키 오가닉 베이비푸드는 롯데·신세계 백화점, CJ몰, 신세계몰, 옥션, 11번가, G마켓, 인터파크, 오렌지톡, 웰빙장터 등에서 판매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임신 3개월 음주, 태아에 가장 위험
· 설연휴 케이블 한눈정리 ‘미드부터 요리까지’

· 신세경-강소라-엠마왓슨 2012년 '기대되는 동갑내기 여배우'
· 초등학교 입학 전 4가지 예방접종 맞으세요
· 국민 65%, “MB 정부 들어 국민의 삶 이전보다 후퇴했다”
· 할리우드 매력남 애쉬튼 커쳐가 사랑한 여자들

입력 2012-01-19 13:00:52 수정 2012-01-19 13:01: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