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김치만 먹어도 튼튼? 오히려 복부비만 된다

입력 2012-01-27 12:43:38 수정 2012-01-27 12:44: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음식을 골고루 먹지 않는 사람은 고루 섭취하는 사람에 비해 대사증후군에 걸릴 위험이 20% 이상 높고 복부비만은 40%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우리나라 성인을 대상으로 식사패턴과 대사증후군 발생과의 관련성을 추적 조사한 결과,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을 줄이기 위해서는 골고루 먹는 식사습관이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대사증후군은 비만, 고혈압, 고혈당, 고중성지방혈증, 저HDL콜레스테롤혈증 등 5가지 요소 중 3가지 이상 해당하는 경우로 당뇨병, 심혈관질환 등 만성질환 발생위험이 높은 상태를 말한다.

이번 조사는 2001년부터 대사증후군이 없는 성인 6,640명을 대상으로 평소 식습관의 주요 패턴을 확인해 2008년까지 추적 조사한 결과다. 식사패턴과 대사증후군의 발생과의 관련성을 상호 분석한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는 조사대상자의 골고루 먹는 식습관 정도를 5개 등급으로 나눠 식습관과 대사증후군 발생간의 관계를 분석했다.

5개 등급은 가장 골고루 먹는 군(제5분위군), 약간 골고루 먹는 군(제4분위군), 보통(제3분위군), 약간 치우치게 먹는 군(제2분위군), 아주 치우치게 먹는 군(제1분위군)으로 구분했다.

연구 결과, 가장 골고루 먹는 집단이 흰쌀과 김치 위주의 치우친 식사를 하는 집단에 비해 대사증후군이 23%가 감소됐다. 5분위군 누적 대상자 2,548명 중 대사증후군 발생은 331건, 제1분위군 누적 대상자 2,490명 중 대사증후군 발생은 397건이었다.

또한 제5분위군의 경우 제1분위군에 비해 복부비만 위험이 42%, 저HDL콜레스테롤혈증 위험이 16% 감소했다. 제5분위군 누적 대상자 중 복부비만과 저HDL콜레스테롤 발생은 각각 534건과 1,095건이었으나 제1분위군 누적 위험 대상자 중 복부비만과 저HDL콜레스테롤혈증 발생은 각각 679건과 1,122건이었다.

가장 골고루 섭취하는 군(제5분위)의 식사패턴은 잡곡밥(1일 2~3회), 김치 외 채소(1일 6회 이상), 생선 및 해산물(1일 2회), 해조류(1일 1회), 콩(1일 1회), 육류 및 달걀(1일 1회), 과일(1일 1회), 유제품(1일 1~2회) 등을 다양하게 섭취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골고루 섭취하지 않는 경향이 높아질수록(제5분위군→제2분위군) 잡곡밥이나 채소의 섭취가 적고 생선 및 육류 등 단백질식품의 섭취도 줄어들었다. 특히 아주 치우치게 먹는 군(제1분위군)의 경우는 흰쌀밥과 김치를 위주로 식사하는 패턴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청은 "각종 성인병의 원인이 되는 대사증후군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식품을 골고루 섭취하는 식사패턴이 중요한 만큼, 어릴 때부터 편식을 피하고 다양한 식품을 접하는 올바른 식습관을 형성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신혼부부 느는데 출생아 3개월째 감소...왜?
· 우리 아기 돌잔치 사회 ‘개그맨’이 봐준다고?
· 겨울철 알레르기, ‘실내관리’에 답이 있다
· 가죽 아우터 춥다? 겨울에도 100% 활용하기
· 수익형 부동산, 거래량 회복세 뚜렷해져
· ‘해리포터’ 아내 잃은 남자로 돌아오다?!

입력 2012-01-27 12:43:38 수정 2012-01-27 12:44: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