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리틀아이비-하나은행, 유아 대상 체험학습 실시

입력 2012-02-01 13:25:08 수정 2012-02-01 13:26: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다중언어기반 유아영재교육기관 리틀아이비의 4~5세 유아들이 지난 31일 하나은행 남서울지점으로 체험학습을 나섰다.

이 날 교육은 은행의 역할에 대한 전반적인 설명과 함께 은행 내에 있는 여러 기기들을 둘러보며 은행이용방법에 대해 알아보고, 아이들이 스스로 통장을 개설하여 용돈을 저금하는 체험 순서로 진행됐다.

경제교육 담당교사가 “은행에 와서 제일 처음 해야 하는 일은 무엇일까요?”라며 운을 뗐다. 은행에서 업무를 처리하기 위해서는 먼저 번호표를 뽑고 자리에 앉아 자기 차례가 될 때까지 기다려야 하고, 간단한 업무는 문 옆에 있는 자동화기기를 이용할 수도 있다고 가르쳤다.

또, 은행 내부에 있는 개인금고를 돌아보며 “개인금고에는 현금이나 귀금속, 각종 서류 및 문서 등 절대 잃어버리면 안 되는 물건들을 보관하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경제전문가들은 경제교육이 빠르면 빠를수록 효과적이라는 반응이다. 하나은행 남서울지점 관계자는 “선진국에 비해 우리나라의 경제교육 시작시기가 다소 늦은 것이 현실”이라며 “일찍부터 경제교육을 실천하면 돈에 대한 개념을 익힘으로써 무조건적으로 돈에 집착하는 것이 아닌 올바른 소비습관을 길러준다”고 전했다.

이어, “경제교육이 늦어지면 늦어질수록 성인이 되어서도 씀씀이를 조절하지 못하거나 부모에게 의존하려는 성향이 강하게 나타난다”며 조기경제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날 은행체험학습에 참여한 리틀아이비 김선녀 원장 역시 ”일찍이 경제교육을 실시하면 경제관념에 대한 올바른 가치 정립뿐만 아니라, 아이 스스로 용돈을 모으고 관리하는 경험을 통해 자립심을 기를 수 있다”고 전했다.

주변에서 흔히 ‘이거 사줘, 저거 사줘’하며 무작정 떼를 쓰거나 장난감, 학용품 등이 조금만 망가져도 금방 새것을 사달라고 조르는 아이들을 볼 수 있는데, 이러한 아이들에게 돈에 대해 올바른 개념을 알려주면 아이 스스로 갖고 싶은 물건이라고 해서 무조건 살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사고를 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김원장은 “이러한 사고를 바탕으로 아이는 참고 절제할 줄 알게 되고, 합리적인 선택에 대해서도 배우게 된다. 또, 유치원이나 집에서 선생님, 혹은 부모님과 한 약속을 지키고 보상을 받는 경험을 하면서 돈의 가치와 소중함을 깨달을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이밖에, 이번 은행체험학습을 통해 “아이들이 본인 명의의 통장을 발급받았는데, 저축에 대한 강한 동기유발을 불러일으킬 것”이라며 “리틀아이비의 기존 경제교육프로그램인 시장놀이와 연계하여 향후 더욱 체계적인 경제교육을 실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엄마품 온종일 돌봄교실' 3월부터 1천700개로 확대 운영
· 혈압, 반드시 양팔 모두 재야
· ‘범죄와의 전쟁’ 배우들의 기막힌 인물관계도
· 스마트한 소재별 관리로 부츠 10년 신기 도전!
· 봄 대청소, 베이킹 소다만 있으면 ‘말끔’
· 산후조리원 부가세 면세... “10만원 정도 낮아진다”
입력 2012-02-01 13:25:08 수정 2012-02-01 13:26: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