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겨울 스포츠로부터 내 피부를 사수하라!

입력 2012-02-06 13:48:04 수정 2012-02-06 13:49: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생활의 질이 많이 향상되면서 겨울에도 스키와 보드 등 여러 가지 레저활동의 기회가 많아졌다. 그러나 심한 온도의 변화나 춥고 건조한 날씨에 장기간 노출이 되다 보면 피부가 많이 상하기 쉽다는 것을 명심하자.

스키장에서는 찬바람, 건조한 공기 뿐 아니라 하얀 눈에 반사되는 강렬한 자외선이 피부를 해치는 중요한 적이 된다. 특히, 눈은 자외선을 80% 이상을 반사하기 때문에 하늘에서 내리쬐는 자외선의 2배 가까이가 우리 피부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

또한 건조한 겨울공기와 함께 자외선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다보면 피부에 주름이 생길 수 있다. 최근에는 오존층의 파괴로 지구에 도달하는 자외선의 양이 증가하여 백내장이나 피부암의 빈도가 점차 높아지고 있는 추세이다.

이런 자외선을 차단하기 위한 방법으로는 무엇이 있을까.

피부의 젊음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자외선차단제가 사계절 필수제품이다. 특히 스키장에서는 하얀 눈에 의해 반사되는 자외선의 양이 많이 때문에 자외선차단제를 자주 덧발라야 한다.

더구나 피부가 건조하면 피부가 더욱 예민해지기 때문에 피부보습에도 여름보다 신경을 써야 한다. 스키장에서 사용하는 자외선차단제는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자외선차단제보다 자외선 차단지수(SPF)가 높은 것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보통 SPF 30-50 정도의 제품을 사용하는 것을 권하며, 대개 3-4시간 마다 자외선차단제를 덧발라 주어야 효과적으로 자외선을 차단할 수 있다. 자외선차단제를 바르고 화장을 두텁게 하는 것도 도움을 줄 수 있다.

스키장에서 피부를 건강하게 유지하는 또 하나의 방법은 피부의 수분을 유지하는 것이다. 보습력이 추가된 기초제품을 사용하여 피부를 정돈하고 나서 에센스나 세럼같은 고보습, 고영양의 제품을 함께 사용하는 것이다. 건조해진 피부를 회복시키기 위해서 수분팩을 해주어 피부에 보습을 주는 것이 좋으며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병원에서 치료와 관리를 같이 받는 것이 좋다.

이지함 피부과 이유득 원장은 “실내와 실외의 온도차이가 심한 스키장에서는 붉어짐이 더욱 심해지는데, 얼굴 중에서도 특히 양볼에는 다른 부위에 비해 피부밑에 혈관이 많이 분포되어 있기 때문에 양 볼이 더 쉽게 붉어지는 것이다. 특히 외출했다가 실내로 들어왔을 때 얼굴이 더 붉어지는 이유는 온도가 낮을 때는 혈관들이 수축했다가 피부온도가 올라가면 더 확장을 하기 때문이다”고 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무결점 완벽몸매 박한별, ‘블루페페’ 화보 공개
· ‘정체를 밝혀라’ 식업계 색다른 패키지 ‘눈길’
· 몸에 좋은 잡곡, 알고 먹으니 더 맛있네
· 기업 면접율 강화 '공공의 적, 비만을 막아라'

입력 2012-02-06 13:48:04 수정 2012-02-06 13:49: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