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무한도전 30년 후 유느님도 '탈모', 가상 사진 화제

입력 2012-02-07 11:26:43 수정 2012-02-07 13:54: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무한도전' 멤버들의 30년 후 모습이 온라인 상에서 화제다.

MBC '무한도전' 이미지 공작소와 다음 '텔존' 등에는 '무한도전 30년 후' 라는 제목과 관련 이미지들이 네티즌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화제의 사진은 한 네티즌이 30년 후를 생각하고 가상으로 제작한 것으로 보인다.

사진 속에서 무한도전 멤버들은 하하를 제외하곤 모두 심각한 탈모치료를 받아야겠다는 생각을 갖게 한다. 우선 가상 무한도전 30년 후 사진 속에서 '유느님' 유재석은 주변머리를 제외하고 심한 탈모증세를 보이고 있다. 현재 만 39세인 유재석이 30년 후라면 만 69세다. 오랜 세월 동안 방송인인으로 활동하며 쌓은 관록이 얼굴 속에서 느껴진다. 한가지 머리카락이 얼마 없어 조금 날카롭게 보인다는 단점이 보인다.

박명수와 노홍철은 심한 M형 탈모증세를 갖고 있었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세월이 흘러도 박명수와 노홍철은 특유의 장난스럽고 익살스런 표정은 변함없다" 라는 평가다. 그 중에서도 박명수는 후배들에게 90도 인사를 받는 존경받는 방송인일 것이라는 가상 설정도 인상적이다.

정형돈의 가상 30년 후모습은 여전히 건장한 체구를 갖고 있지만 세월의 흐름 속에 탈모와 눈가 주름을 막을 수는 없었던 것 같다. 마지막으로 하하는 다른 멤버들과 달리 가상 30년 후에도 머리카락은 잘 보전된 모습이다.

무한도전 30년 후 멤버들의 모습에 대해 탈모치료전문 모락한의원 김만재 원장은 "머리 숱이 적은 사람은 대부분 실제 나이보다 더 들어보인다는 소리를 듣는다. 온라인 상에서 화제가 된 무한도전 30년 후 가상 사진을 통해 초기 탈모를 어떻게 잡느냐에 따라 30년 후의 모습이 달라질 수 있다" 며, "아마도 무한도전을 아끼는 팬이 앞으로도 멤버 모두가 건강하고 명랑하게 출연하는 장수 프로그램이 되길 희망하며 제작한 것으로 보인다." 고 말했다.

무한도전 30년 후 가상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유느님 탈모 지못미", "30년 후에도 장수하는 무한도전되길..", "무한도전 멤버들의 특징을 잘 살린 가상사진", "무한도전 30년 후 모습, 유느님 탈모관리하세욤", "무한도전 30년 후 하하, 관리 잘했구나..ㅋㅋ", "무한도전 30년 후 존경받는 박명수, 제대로 대박", "무한도전 30년 후..진짜 리얼"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지난 4일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은 MBC 노조의 파업으로 인해 과거 방송했던 '우천시 취소 특집' 으로 대체됐다. 최근 이나영이 '우천시 취소 특집' 때 했던 출연 약속을 지키기 위해 '무한도전' 에 출연했다는 소식이 전해졌고, '우천시 취소 특집' 편이 절묘하게 재방송되며 "센스있는 재방송" 이라는 호평을 받고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한지현 기자 (h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직장여성 74%가 월경전증후군 경험
· 신학기 교복 선택, 어떻게 할까?
· 비싼 겨울코트! ‘저렴하게’ 구입하고 싶다면?
· 고가의 아디다스·프로스펙스 워킹화 밑창 빨리 닳아
· 혹시 치매? 21가지 질문으로 판단

입력 2012-02-07 11:26:43 수정 2012-02-07 13:54: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