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쌍둥이 엄마 박은혜, ‘2년 공백에도 미모는 여전’

입력 2012-02-16 11:24:33 수정 2012-02-16 12:14: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 박은혜가 2년의 공백을 깨고 워킹맘 대표로 나섰다.

매일유업은 배우이자 쌍둥이 엄마인 박은혜가 프리미엄 분유 앱솔루트 센서티브 ‘두 번째 모유 캠페인’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두 번째 모유’ 캠페인은 워킹맘, 아빠, 할머니도 아기를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 모유와 가까운 분유를 수유한다면 그 것이 ‘두 번째 모유’라 정의하고, 아기를 사랑하는 모든 이들의 두 번째 모유 수유 응원을 통해 아기가 편안하고 건강하게 자라도록 돕는 캠페인이다.

아빠 대표로 참여했던 이수근과 리키김에 이어 워킹맘 대표로 참여한 박은혜는 캠페인 화보모델이 되어 사랑으로 ‘두 번째 모유’를 수유하면서 가정과 일 둘 다 놓치지 않는 워킹맘들을 응원한다.

캠페인 화보촬영 관계자는 “촬영장에서 박은혜 씨는 쌍둥이 엄마다운 육아 9단의 실력을 발휘했는데, 함께 촬영한 홀트 아동복지회 아기들이 박은혜 씨만 보면 방긋방긋 웃어 ‘뼛속까지 엄마’라는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박은혜의 품이 너무 편안했던지 아기가 실례를 해버려 촬영이 잠시 중단되는 등 아기와 함께하는 촬영인 만큼 크고 작은 해프닝들로 화보 촬영장에는 웃음이 떠나지 않았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박은혜의 ‘여신 미모’ 또한 촬영 내내 화제가 됐다고 한다. 쌍둥이 엄마라고 믿겨지지 않을 만큼의 베이비페이스에 군살 하나 없는 완벽한 몸매로 촬영장의 남자 스태프들이 눈을 떼지 못 했다는 후문이다.

박은혜는 "작년에 출산하고 육아에만 전념해왔는데 이번에 활동을 재개하면서 아이들을 떼어놓고 일해야 한다는 점이 가장 마음에 걸렸다”며, “특히 모유 수유를 못해주는 게 너무 미안한 마음이 들었는데, 이번 캠페인 참여를 통해 ‘두 번째 모유’를 수유하면서 아기에게 당당하고 멋진 엄마로 살아가는 모든 워킹맘들을 응원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매일유업 측은 “이와 함께 박은혜, 이수근, 리키김은 ‘홀트 아동복지회’의 미혼모자 시설에 ‘앱솔루트 센서티브’ 1000캔을 기부해 생계 책임 등으로 모유 수유가 어려운 미혼모들의 두 번째 모유 수유를 도울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유아교육복지사업 서울 140개 유치원으로 확대
· 봄 온다, 화장실 청소 좀 해볼까?
· [리뷰]유하 감독이기에 아쉽다, ‘하울링’
· 교육과 놀이, 어린이 체험전으로 두 마리 토끼 잡는다
· 유치원 안 간다는 우리 아이, 어떻게?
· 인테리어 관심 있는 주부라면 신청하세요
입력 2012-02-16 11:24:33 수정 2012-02-16 12:14: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