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려원 VS 유이, 스타일리시 아우터 맞대결

입력 2012-02-29 15:20:42 수정 2012-02-29 15:21: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봄 햇살은 따사롭지만 쌀쌀한 겨울바람이 부는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여자 스타들의 봄맞이 패션에 많은 이들의 관심이 몰리고 있다. 특히 많은 여성들의 워너비 스타일로 손꼽히는 여배우 정려원, 유이가 최근 방송에서 같은 옷을 입어 화제다.

최근 SBS 월화 드라마 ‘샐러리맨 초한지’에서 ‘백여치’ 역의 정려원은 파격적이고 톡톡 튀는 연기변신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그녀만의 스타일링은 패션 업계는 물론 스타일에 민감한 많은 패션 피플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방송에서 정려원은 컬러감이 돋보이는 후드 티셔츠에 맨투맨 티셔츠를 레이어드하고 아우터로 야상점퍼를 매치하여 운동을 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함을 놓치지 않았다.

그녀가 착용한 야상점퍼는 가벼운 원단으로 환절기 시즌 쉽게 착용이 용이하며 뒤판에 카이벳 심볼 자수를 더한 유니크한 제품이다. 허리 부분 스트링 조절로 볼륨감 있는 네추럴 핏이 가능하며, 소매를 살짝 걷어 코디하여 트렌디하면서도 캐주얼한 룩 연출이 가능하다.

극중 재벌가의 손녀딸로 화려하고 드레시한 스타일링만을 고집해 왔던 정려원의 색다른 모습은 많은 이로 하여금 신선함과 동시에 최근 트렌드에 걸 맞는 스타일로 선보이고 있다.
정려원이 야상 점퍼로 빈티지하고 트렌디한 느낌의 스타일을 연출한 반면, 유이는 톤 다운된 그레이 컬러의 제품으로 시크하고 유니크한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최근 KBS ‘연예가 중계 게릴라 데이트’에 출연한 유이는 드라마 속에서 보여준 러블리한 스타일링과는 달리 블랙 프린트 티셔츠에 진 그레이 컬러의 박시한 야상을 매치하여 꾸민 듯 안 꾸민 듯 내추럴하면서 시크한 스타일링으로 색다른 모습을 선보였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나트륨 가장 많은 외식메뉴 ‘짬뽕’···하루 섭취량 2배
· [식품 라이벌시대 ③캔햄] CJ제일제당 ‘스팸’ vs 동원F&B ‘리챔’
· 진정한 동안 미인은 목주름 관리부터!

· 감정가 228억, 역대 최고가 단독주택 경매
· 정말 그 때 그 떡볶이 코트 맞아? 더블 코트의 화려한 귀환

입력 2012-02-29 15:20:42 수정 2012-02-29 15:21: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