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미국 여행 준비한다면? 시간∙돈 아껴주는 베스트 앱 총정리

입력 2012-02-29 17:01:57 수정 2012-02-29 17:02: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2011년 미국 방문 한국인 수가 110만 명에 육박했다. 항공사들의 일별 미국 취항 횟수까지 크게 늘어나며 올해 미국 여행자가 더욱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개별여행을 계획하는 이들을 위해 시간과 돈을 벌어주는 똑똑한 어플을 한 자리에 모았다.


▲ 10초면 최저가 호텔, 항공권 예약 완료 - 트래포트(Traport)

여행 준비 중 가장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작업은 항공권과 호텔 예약이다. 트래포트 앱은 해외 항공과 호텔을 일정과 인원에 맞춰 예약할 수 있는 맞춤식 ‘다이내믹 패키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단 10초 안팎으로 80개 이상 항공사 시스템과 57만 여 개의 호텔 시스템을 실시간으로 조회, 최적의 결과를 보여준다.

항공권 조회 시 실시간으로 변동되는 텍스(Tax)까지 반영된 실제 최저 금액을 제시, 각각의 여행사 및 포털 사이트에서 낭비되는 시간을 크게 단축시킬 수 있다. 전세계 호텔 공급업자들과의 직거래를 통해 호텔 예약가 역시 저렴하게 제공한다.

▲ 최대 10만원 이상 환전 수수료 절감 – 환전왕프로(환전왕 pro)

만만치 않은 달러 값. 환전을 위해 각각의 은행 홈페이지를 들락거리며 시간을 낭비하고 있다면 환전왕프로를 눈여겨보자. 환전왕프로는 통화 종류별, 은행별로 실시간 환율 정보를 제공, 환전 시 유리한 은행을 순위별로 보여준다.

은행 간 환전 수수료 최고가와 최저가 차액 정보도 제공한다. 현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은행 지점도 자동으로 지도에 표시, 수수료 확인 즉시 바로 이동할 수 있어 더욱 편리하다.


▲ 현지인이 추천! 미국 29개주, 쿠폰 5만장 – 쿠폰클리퍼(Coupon Clipper)

한 달 이상 미국을 여행할 계획이라면 각종 쿠폰을 이용, 현지인이 추천하는 맛집을 돌아보자. 쿠폰클리퍼 앱은 미국 내 29개 주에서 30년 이상 쿠폰과 카탈로그를 발행해온 클리퍼 매거진에서 출시한 앱이다. 적게는 5%에서 많게는 90%까지, 현지에서 이용할 수 있는 각종 쿠폰 50,000 여 장을 제공한다.

레스토랑, 엔터테인먼트 등으로 나눠진 카테고리에서 원하는 쿠폰을 골라 저장하고, 계산 시 종이 쿠폰처럼 직원에게 보여주면 바로 할인을 받는다. 흔한 체인점보다 현지인 사이에서 인기 높은 장소를 주로 제공하여 여행의 맛을 한층 돋울 수 있다. 위치기반서비스를 이용, 현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쿠폰 사용처를 찾을 수 있어 더욱 편리하다.

▲ 무선인터넷 카페는 어디? – 파인드인터넷카페(Find Internet Café)

뉴요커처럼 커피와 무선인터넷을 동시에 즐겨보자. 한국과 달리 미국에서는 무료 무선인터넷을 찾기가 쉽지 않다. 파인드인터넷카페 앱은 미국 어디서나 쉽게 무선인터넷을 제공하는 카페의 위치를 알려준다. 지도상으로 가장 가까운 무료 와이파이 카페의 위치 및 찾아가는 길, 카페의 전화번호와 홈페이지 정보를 제공한다.

▲ 자동차 여행도 저렴하게 – 칩가스(Cheap Gas)

렌터카를 이용하여 미국 내를 여행할 계획이라면 휘발유 값에 걱정이 앞설 것이다. 칩가스 앱은 가장 저렴한 가격에 휘발유를 판매하는 10개 주유소의 리스트를 현재 위치를 기준으로 보여준다. 일반 휘발유 및 디젤유 등 연료의 종류에 따라서도 분류되어 있어 편리하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나트륨 가장 많은 외식메뉴 ‘짬뽕’···하루 섭취량 2배
· [식품 라이벌시대 ③캔햄] CJ제일제당 ‘스팸’ vs 동원F&B ‘리챔’
· 진정한 동안 미인은 목주름 관리부터!

· 감정가 228억, 역대 최고가 단독주택 경매
· 정말 그 때 그 떡볶이 코트 맞아? 더블 코트의 화려한 귀환

입력 2012-02-29 17:01:57 수정 2012-02-29 17:02: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