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새 봄, 새 신을 신고 뛰어보자! 특별한 슈즈 신고 더 ‘쿨’하게

입력 2012-03-02 17:44:49 수정 2012-03-02 17:45: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매서운 칼바람은 점차 따뜻한 기운으로 바뀌어 어느새 봄을 느끼게 해준다.

올 봄은 컬러풀한 슈즈로 보다 ‘쿨’해지는 것은 어떨까. 겨우내 칙칙했던 슈즈들은 잠시 신발장에 넣어두고 봄을 한껏 머금은 슈즈들로 기분을 내볼 것을 추천한다.

이번 알도의 S/S시즌 화보는 ‘스테이 쿨’이라는 컨셉으로 선보인다.

마치 하늘 위에 걸터앉은 듯한 위트 있는 화보나, 그린컬러에 상반되는 퍼플 컬러 슈즈를 매치한 화보와 같이 알도 슈즈의 펑키해진 느낌을 한껏 느낄 수 있는 아이템들로 가득 차있다.

▲ 강렬한 ‘네온니즘’ vs ‘패턴’에서 느껴지는 자연


이제는 많은 이들에게 익숙한 비비드 컬러를 넘어선 ‘네온’ 컬러에 주목해볼 필요가 있다. 강렬한 색감의 네온 컬러는 슈즈로 만났을 때 더욱 특별하게 다가온다.

아찔한 높이의 스틸레토 힐이나 스트랩, 버클 장식의 컬러가 포인트인 샌들은 거리를 보다 컬러풀하게 만들어줄 것이다. 남다른 디테일의 슈즈로 진정한 ‘네온니즘’을 아는 멋쟁이가 돼 볼 것을 추천한다.

따뜻한 계절이 되면 어김없이 트렌드로 떠오르는 플라워 프린트도 이번 시즌의 예외는 아니다. 넓은 연령층에게서 사랑 받는 플라워 프린트는 빈틈없이 채워진 슈즈 안에서 신는 이를 보다 여성스럽게 만들어줄 것이다.

특히 자연의 아름다움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애니멀 프린트 슈즈는 과감한 듯하지만 독특한 분위기를 낼 수 있어 올 봄에도 인기를 끌 전망이다.

▲ 클래식은 기본, 모던한 슈즈 vs 스타일리시함, 편안함 겸비한 두 마리 토끼


남성들은 누구나 한번쯤 댄디가이로 거듭나기를 꿈꾼다. 멋스러운 옷차림에 클래식한 슈즈를 신는다면 멋쟁이의 기본기는 충분히 다져진 셈이다.

기존 아이템 보다 조금 높아진 굽, 슬림한 라인과 레이스업 장식 등의 현대적인 요소들이 가미된 슈즈는 트렌디함이 느껴진다.

편안함과 스타일리시함의 두 가지 요소를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는 슈즈는 부담 없이 멋을 낼 수 있도록 도와준다.

갖춰진 슈즈 디자인의 틀에서 벗어나 좀 더 자유로운 디자인을 꿈꾼 듯한 슬립온 형태의 슈즈는 캐주얼이나 세미 정장 등에도 잘 어울린다.

디테일로 포인트를 준 컬러는 쿨하면서도 지루하지 않아 S/S 시즌의 즐거운 룩을 완성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입력 2012-03-02 17:44:49 수정 2012-03-02 17:45: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