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바른먹거리 교육, 올해는 더 많이 신청하세요

입력 2012-03-05 09:22:27 수정 2012-03-05 09:23: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풀무원은 어린이들에게 건강하고 안전한 식품 선택법을 알려주는 ‘2012년 바른먹거리 확인 캠페인’ 교육을 확대 실시한다.

'바른먹거리 확인 캠페인'은 풀무원이 지난해부터 진행하고 있는 먹거리 조기 교육 프로그램이다. 식품을 스스로 선택하기 시작하는 초등학생 어린이들에게 식품첨가물 영양소 등 성분표시, 유통기한 등 바른 먹거리를 선택하는 방법에 대해 알기 쉽게 설명해준다.

회사 측은 “풀무원은 지난해 서울을 중심으로 전국 초등학교 등에서 2,800여명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바른먹거리 확인 캠페인 교육을 실시했다”며, “올해는 교육 범위를 초등학교와 유통매장뿐 아니라 대안학교와 지역아동센터로 확대, 3,600여명의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240회에 걸쳐 펼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프로그램은 우선 홈플러스 e파란재단과 함께 4월 22일까지 매주 일요일 서울, 경기, 대구, 부산 등 39개 홈플러스 매장에서 총 39회에 걸쳐 실시된다. 홈플러스 평생교육스쿨 별로 20명씩 접수받으며, 초등학교 3학년부터 6학년 어린이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참가비는 1,000원이며, 모든 참가자에게는 소정의 선물을 제공한다.

수업은 1회 총 70분간 진행된다. 제품 포장지의 표시사항을 확인하는 방법을 알려주고, 첨가물을 넣은 우유와 생딸기를 넣은 진짜 과일 우유를 만들면서 식품첨가물에 대한 이해를 돕는 실험을 한다.

또한 영양소를 주제로 진행되는 조별 빙고게임, 균형 잡힌 영양 섭취 및 영양 밸런스에 대한 감각을 익힐 수 있는 요리 실습 등 재미있고 유익한 커리큘럼으로 구성됐다. 실습 위주로 교재를 재구성해 좀 더 생생하고 재미있는 교육을 펼친다.

이 교육을 위해 풀무원은 ‘바른 먹거리가 바른 나를 만든다’는 워크북 형태의 책자를 제작,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하반기에는 이 워크북을 바탕으로 체험, 실험, 재미가 강조된 새로운 교육 커리큘럼을 진행할 계획이다.

풀무원홀딩스 한윤우 사장은 “지난 해 서울시내 초등학교 25곳 및 전국 5대 광역시와 수도권으로까지 교육 시행 지역을 확대했고, 신청 접수 때마다 평균 6.5:1의 경쟁률을 보일 정도로 인기가 좋았다”며, “바른먹거리 확인 캠페인 교육을 더욱 활성화하기 위해 교육 대상을 확대, 대표적인 바른먹거리 조기교육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어린이 80%, 채소 권장섭취량 보다 적게 먹어
· 비타민D, 자근근종 축소에 효과
· 비정규직 10명 중 9명 “차별 받았다”
· 이기적인 각선미 ‘유이’, 공항패션 대표 아이템은 뭐?

입력 2012-03-05 09:22:27 수정 2012-03-05 09:23:08

#키즈맘 , #임신출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