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올 봄 청바지 하나로 다양한 스타일링 연출!

입력 2012-03-09 11:24:28 수정 2012-03-09 11:25: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청바지는 계절과 상관없이 어디에나 매치할 수 있는 매력적인 아이템이다.
한동안 추운 날씨 탓에 두꺼운 옷으로 꽁꽁 싸맸다면 이제는 한결 가벼워진 옷차림으로 숨겨졌던 몸매를 뽐내보는 것은 어떨까.

청바지는 여성의 몸매를 한껏 돋보이게 해줄 뿐만 아니라 스타일을 업시켜 준다. 2012년 봄 시즌을 맞아 청바지를 스타일링하는 팁을 소개한다.

▲ ‘여성스러운 그녀’의 데님 스타일링


청바지 중에 여성의 다리라인을 가장 잘 살려주는 스키니진은 마른 바디타입은 물론 볼륨 있는 바디 타입까지 막론하고 모두 다 잘 어울리는 아이템이다.

스키니진이 지나치게 타이트해서 힙 라인이 도드라지는 것이 부담스럽다면 루즈한 핏의 롱 상의와 박시한 핏의 테일러드 재킷으로 커버할 수 있다. 여기에 비비드한 컬러의 숄더백과 시크한 느낌을 주는 오픈토 레이스업 슈즈, 봄에 필수품인 화사한 스카프로 여성스러운 데님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락 리바이벌 홍보팀 곽세롬 대리는 “여성스러운 상의에 여성스러운 하의를 매치해야 한다는 편견은 버리고 페미닌한 상의와 캐주얼한 데님팬츠로 마무리한다면 감각적인 스타일리시한 여자로 거듭날 수 있다”고 전했다.

▲ ‘트렌디한 시티걸’의 데님 스타일링


부츠컷 청바지는 여성스러움을 극대화 시키며 세련되고 멋스러움이 느껴지는 데님이다. 부츠컷 청바지는 밑단이 살짝 퍼지는 게 특징으로 체형에 맞는 디자인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만약 힙이 있는 편이라면 와이드한 부츠컷을 선택하고, 마른 편이라면 피트된 부츠컷을 선택해 체형에 맞게 입는 것이 현명하다.

또한 부츠컷은 다리가 두배는 길어 보이는 효과를 갖고 있는데 슬림하면서 짧은 상의와 오픈토 하이힐로 코디한다면 다리는 더욱 돋보일 것이다. 여기에 심플한 셔츠와 활용만점인 비비드한 컬러의 사첼백, 눈부신 봄 햇살을 막아줄 선글라스로 마무리한다면 트렌디한 시티걸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다.

한편 남성 청바지는 여성 제품에 비해 유행을 많이 타지 않는 편이지만 그 때문에 오히려 미묘한 디테일 차이가 스타일을 좌우하기도 한다. 올 봄 남성들이 신경 써야 할 두 디테일은 ‘슬림’과 ‘라이트 블루’다.

남성 팬츠 트렌드가 점점 슬림한 라인으로 옮겨가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남성들에게 스키니 진은 여전히 부담스러운 제품이다. 또한 강렬한 원색의 팬츠가 출시되는 등 남성 팬츠에도 컬러 바람이 시작되었다.

리바이스 관계자는 “트렌드에 따르기 위해 무리하게 스키니 진을 고집하기 보다는 슬림 스트레이트 핏과 같이 과하게 달라붙지 않은 제품을 선택하되, 슬림해 보일 수 있는 소재인지를 확인하라”고 조언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뷰티업계 한정판의 유혹, “지금 안 사면 후회한다!”
· “보험계약 내용 설명 미흡” 소비자불만 가장 많아
· 홈베이킹, 단돈 3천원으로 배울 수 있다고?
· 아이가 귀를 잡아당기는 행동을 한다면?

· 중저가 브랜드숍 시장, 불붙은 ‘할인 경쟁’
· 직장인 10명 중 4명, 술자리에서 쓰는 비용은 '투자'

입력 2012-03-09 11:24:28 수정 2012-03-09 11:25: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