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대우건설 ,11년만에 싱가포르 재진출

입력 2012-03-15 14:40:00 수정 2012-03-15 14:4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우건설이 싱가포르에 진출하며 본격적인 동남아시아 시장 공략에 나섰다.

대우건설은 15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4,000만달러 규모의 발모랄 콘도미니엄 건설 공사(Balmoral Condominium Project)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2001년 칼랑-파야레바 고속도로 공사 수주 이후 11년만이다.

싱가포르 홍릉그룹의 부동산투자회사인 홍릉홀딩스(Hong Leong Holdings Limited)가 발주한 이 프로젝트는 싱가포르의 대표적인 번화가인 오차드 로드 인근 고급주택가 발모랄 로드에 지상 12층 규모의 주거용 콘도미니엄 2개 동을 건설하는 공사로, 착공 후 약 29개월간 진행된다.

대우건설 측은 “싱가포르 대형 부동산개발회사 중 하나인 홍릉그룹 발주공사 수주로 인지도와 신인도를 얻게 되어 후속 공사 수주에서 유리한 위치를 점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싱가포르는 연간 250억달러 이상의 공사가 발주되는 동남아시아 최대 건설시장으로, 대우건설은 싱가포르에서 1982년 8,000세대 아파트 공사를 시작으로 항만공사, 고속도로 공사 등을 수행한 경험이 있다.

대우건설은 이번 수주를 발판으로 향후 싱가포르에서 지하철, 터널, 항만 등 대형토목공사와 상업/주거시설 등의 건축공사를 중심으로 수주를 적극 추진해 갈 계획이다.

나아가 대우건설은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베트남으로 이어지는 동남아시아 벨트를 구축하고 싱가포르를 역내 거점시장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수주한 쿠알라룸푸르 아이비타워(1억8,000만달러 규모)를 비롯해 말레이시아 초고층 빌딩 톱5 중 3개의 공사를 맡았으며, 베트남에서 지난해 끌레브 아파트(1억8,800만달러 규모)를 수주하는 등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현재까지 약 30억달러의 수주실적을 올리며 활발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인도네시아에 자카르타 지사를 설립하며 영업활동을 시작했다.

산업은행 체제 편입 후, 해외시장 다각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해온 대우건설은 특유의 도전정신을 바탕으로 2010년에 모로코, 파푸아뉴기니, 작년에 사우디아라비아 시장에 진출한 데에 이어 올해 싱가포르 시장을 개척하며 가시적인 성과를 올리고 있다.

대우건설은 “기존 거점시장에서 시장지배력을 확대하는 한편, 동남아시아, 아프리카, 남미 등에서 신규시장을 개척해 수주를 확대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남편에게 사랑받는 워킹맘 되려면?
· 봄의 여왕 ‘딸기’의 유혹이 시작됐다
· 직장인 79%, 회사에 히틀러 같은 ‘독재자’ 있다
· ‘해품달’ 한가인, 김유정 “드라마의 인연이 CF로”
· 톡톡 튀는 내 차 관리요령 '봄 나들이 준비 끝'

입력 2012-03-15 14:40:00 수정 2012-03-15 14:4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