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눈 건강 지키려면 ‘9가지’ 기억하세요

입력 2012-03-22 13:10:05 수정 2012-03-22 13:11: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대한안과학회와 함께 ‘눈 건강관리를 위한 9대 생활 수칙’을 발표하고, 교육 책자로 제작해 전국 보건소에 배포한다.

‘눈 건강관리를 위한 9대 생활 수칙’ 가이드라인은 눈 건강의 중요성을 알리고, 눈 질환에 대한 올바른 이해 및 조기 진단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제작됐다. 대표적인 눈 질환인 백내장, 녹내장, 당뇨망막병증, 황반변성 및 약시에 대한 설명을 담았으며, 건강한 눈 관리를 위해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9가지 수칙을 제시한다.

생활 수칙은 ① 약시의 조기 발견을 위해 만 4세 이전에 시력검사를 받을 것, ② 40세 이상 성인은 정기적으로 눈 검사를 받을 것, ③ 당뇨망막병증과 백내장 위험을 줄이기 위해 당뇨병과 고혈압, 고지혈증을 꾸준히 치료할 것, ④ 잘못된 콘택트렌즈 착용 및 관리로 인한 부작용을 피하기 위해서는 의사와 상담할 것, ⑤ 황반변성, 백내장 발병 위험도 감소를 위한 금연, ⑥ 자외선으로 인한 각막 손상 및 안질환 예방을 위한 모자 또는 선글라스 착용, ⑦ 안구건조증 및 염증 예방을 위해 적절한 실내온도·습도 유지 및 장시간 컴퓨터 사용을 자제할 것, ⑧ 근시 예방을 위해 독서, 작업 등 근거리 작업을 피하고 실내조명 밝게 유지할 것, ⑨ 눈 손상 방지를 위해 작업과 운동 시 적절한 안전 보호 장구를 착용할 것 등을 담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전병율 본부장은 “안과 질환에 대한 이해와 조기검진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 제고가 필요하다고 판단, 대한안과학회와 이번 가이드라인을 제작하게 됐다”며, “눈 건강관리에 대한 정보 제공을 통해 국민 보건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대한안과학회 곽형우 이사장은 “평소 정기적인 시력검사와 간단한 생활 수칙만 잘 지켜도 눈 건강을 지킬 수 있는데, 안과 검진에 소홀해 치료시기를 놓치고 실명 위기가 와서야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며, “이번에 발간된 눈 건강 생활수칙을 통해 우리 국민들이 눈 건강을 중요성을 깨닫고 생활 속에서 눈 건강을 챙기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시대 밀폐용기] 락앤락 vs 글라스락
· 제사 때문에 시댁과 갈등? 이렇게 푸세요
· 봄에는 면역력 올리는 ‘옐로우 푸드’ 드세요
· 서태지, 살아있는 전설이 되다
· 스마트폰으로 신용카드 업무 다 할수 있어요
· 습식 공기청정기, 사용 안할 땐 비워두세요

입력 2012-03-22 13:10:05 수정 2012-03-22 13:11: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