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봄 시즌 아웃도어 스타일링 키워드는 “L.I.V.E”

입력 2012-03-28 10:34:29 수정 2012-03-28 10:35:1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겨울 아우터를 계속 입기엔 무겁고 부담스럽지만 일교차가 큰 날씨는 여전히 쌀쌀하다. 이런 때일수록 추위와 바람을 막아주면서도 무겁지 않은 컬러의 옷을 찾게 되는데, 그런 의미에서 아웃도어 의류는 요즘과 같은 시즌 최상의 아이템이라고 할 수 있다.

방풍과 투습이 우수해 시시각각 변하는 날씨에 유용함은 물론, 경쾌한 컬러, 다양한 아이템과의 믹스매치 코디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외출 전 아웃도어 스타일링에는 “L.I.V.E.(Light, intelligent, Vivid, Efficient)” 라는 키워드를 기억하면 어떨까?


▲ L (Light) 무거운 겨울 아우터는 이제 그만, 가볍게 막는 봄철 추위

무겁고 부피가 큰 코트와 패딩 점퍼는 일교차가 심한 날씨에는 적합하지 않다. 쉽게 입고 벗을 수 있는 가벼운 윈드스토퍼 재킷을 소지하고 다니면 어떨까? 구김이 잘 가지 않기 때문에 얼마든지 접어 휴대할 수 있다.

▲ I (Intelligent) 더욱 더 기능적으로, 똑똑하게 추위를 막는 법

가볍게 입으면서도 추위와 바람을 막으려면 그만큼 기능성이 뛰어나야 한다. 고어텍스 소재가 가장 적절한 해결책일 수 있는데, 일반 원단에 아주 미세한 구멍을 뚫은 필름을 접합시킨 소재라 몸에서 나는 열은 내보내고 바깥의 찬 공기나 습기는 막아줘 체온을 유지시키는 데 매우 뛰어나기 때문이다.

▲ V (Vivid) 경쾌한 컬러로 기분까지 업, 활력을 불어넣는 비비드 컬러

겨우내 어두운 색 위주의 아우터만을 즐겨 입었다면, 봄에는 조금 더 과감한 컬러를 시도해 보아도 좋다. 기능성 못지 않게 패션성을 중시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는 게 아웃도어 트렌드인 만큼, 오렌지레드, 라임, 스노클 블루 등 눈에 확 띄는 컬러의 제품 출시가 줄을 잇고 있다. 경쾌한 색을 입는 것 만으로도 계속되는 추위에 지쳐 있는 몸과 마음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이다.

▲ E (Efficient) 아웃도어와 일상복 사이의 경계를 허무는 높은 활용도

아웃도어 의류가 등산이나 캠핑을 갈 때에나 어울린다고 생각해 왔다면 가까운 매장을 찾아 심플하면서도 작고 세심한 디테일이 전체적인 스타일을 확 살려주는 다양한 아웃도어 제품들을 구경해 보는 게 어떨까. 특히 윈드스토퍼 재킷의 경우 안에 깔끔한 셔츠 등을 받쳐 입으면 오피스룩으로도 손색이 없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계절 옷 정리 스트레스? 이렇게 수납하면 ‘간편’
· 영유아 건강검진, 생후 66~71개월 아동까지 확대
· 봄나물서 허용치 초과 농약 발견···씻어 먹어야 안전
· 11번가, 유통업계 최초 ‘생리대 제조일자 보상제’
· 꿀피부 연예인들의 클렌징 비법 따라잡기

입력 2012-03-28 10:34:29 수정 2012-03-28 10:35: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