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헤드, 디자이너 최범석과 새로워진 스포츠룩 제시

입력 2012-04-04 14:41:32 수정 2012-04-04 14:42:1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진 디자이너는 물론 국내 정상급 디자이너가 참가하는 2012서울 F/W 패션위크 두 번째 날인 3일 진행된 최범석 디자이너의 컬렉션이 화제다.

특히 이번 디자이너 최범석의 컬렉션에는 헤드와 함께 콜라보레이션한 새로운 개념의 스포츠룩을 다양하게 선보이는가 하면, 그의 컬렉션에서는 볼 수 없었던 여성 컬렉션이 무대에 올려져 더욱 눈길을 모았다.

제너널아이디어 디자이너이자 스포츠브랜드 헤드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최범석이 무대에 올린 2012 F/W 컬렉션은 ‘After Games’을 주제로 1968년 그레노블 올림픽 당시 게임이 끝난 후에 라커룸에서 유니폼을 갈아입는 선수들에게서 영감을 얻었으며, 경기장 밖에서의 캐주얼하면서 클래식한 모습의 당찬 선수들의 모습을 표현했다.

스포츠웨어의 유틸리티를 살리면서 동시에 스트리트 감성이 더욱 강조되고, 이와 더불어 이번 시즌 컬러와 기능이 더욱 업그레이드 된 ‘헤드 베어풋’ 또한 스타일링에 포인트로 다양하게 선보였다.


패션쇼를 통해 선보인 헤드의 F/W 컬렉션은 시즌리스 컬러로 자리잡은 블루와 카키, 그레이 컬러를 바탕으로 도시적이면서도 경쾌한 스타일링이 강조됐다.

특히 다운의 경우 다양한 컬러블록과 소재가 다른 패치 등을 통해 디자인적인 요소를 강조했으며, 전체적으로 심플한 디자인이지만 젊고 신선한 디테일을 강조하는 디자이너 최범석의 스타일을 엿볼 수 있었다.

또 지난 2월 개최된 뉴욕컬렉션에서 선보였던 ‘별(star)’과 ‘해골’을 모티브로 한 의류와 백팩, 신발 등은 이번 서울패션위크 컬렉션에서도 눈길을 끌었으며, F/W시즌 헤드의 디자인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후레쉬 업 유어 마인드’ 라는 새로운 캐치프레이즈로 2012년 컨템포러리 스포츠 & 컬쳐로 새롭게 리뉴얼한 ‘헤드’는 지난해 말 디자이너 최범석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영입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불가항력 의료사고, 국가가 70% 부담

· 컬러 혹은 프린트의 유혹, 매력만점 ‘워너비 원피스’
· 소비자가 가장 선호하는 소맥 비율은? ‘3:7’
· 수입유모차 가격거품?…현명하게 구입하기

· 국내산 냉장 삼겹살 최대 40% 싸게 팔아

입력 2012-04-04 14:41:32 수정 2012-04-04 14:42: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