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여배우들, ‘같은 옷 다른 느낌’의 비결은? 개성 살린 컬러 매치!

입력 2012-04-05 11:51:00 수정 2012-04-05 11:52: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컬러의 시작과 끝으로 꼽히는 화이트와 블랙은 모던한 분위기를 낼 수 있는 좋은 스타일링 방법이다. 화이트가 주는 심플함, 블랙의 시크함은 옷 입기 애매한 지금의 계절과 잘 어울리는 매칭이 될 수 있다.

특히 드라마 속 여배우들은 서로 같은 옷을 입었더라도 아이템 매치에 따라 전혀 다른 느낌을 풍기게 한다. 스타들의 ‘블랙&화이트’ 활용법을 참고해 보다 시크하고 개성 있는 스타일링을 시도해보는 것은 어떨까.

◆ 3人3色, ‘같은 옷 다른 느낌’의 포인트는?


같은 아이템이라도 스타일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분위기는 사뭇 달라진다. 미니멈의 러플 장식으로 된 칼라 탈착이 가능한 재킷은 럭셔리함과 페미닌 무드가 묻어난다. 포켓에 바 장식으로 포인트를 더해져 세련미 또한 느껴진다.

‘옥탑방 왕세자’ 속 홍세나(정유미)는 도회적인 이미지에 맞게 화이트 재킷에 블랙 원피스를 매치해 ‘블랙&화이트’룩의 정석을 선보였다. 허리기장의 재킷에 여성스러운 라인의 원피스를 더해 모던하면서도 이지적인 스타일을 완성했다.

‘천사의 선택’ 속 강유란(고나은)의 스타일링도 빛났다. 술 장식의 블라우스에 핑크 스커트를 더하고 화이트 재킷으로 마무리해 사랑스러우면서도 여성미를 강조했다.

‘내 딸 꽃님이’의 은채경(손은서)은 과감한 핫핑크 셔츠에 데님을 매치한 후 블랙 재킷으로 전체적인 균형을 맞췄다. 자칫 캐주얼해 보일 수 있는 스타일을 페미닌한 재킷으로 믹스매치해 자신만의 개성을 살려 스타일링한 대표적인 예다. 도시적이고 시크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블랙은 비비드 컬러를 매치했을 때 빛을 발한다.

미니멈 관계자는 “’무엇을 입을지 매일 고민하는 여성이라면 미니멀한 재킷으로 스타일링을 완성하라”며 “특히 함께 매치하는 아이템들의 디테일과 색감에 신경 써 코디 한다면 보다 세련된 이미지를 완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시대 피자] 피자헛 vs 미스터피자
· [토종의 반격] 에스티로더 상대로 비교평가 마케팅
· 출산 휴가 후 회사 복귀, 이렇게 준비하자
· [리뷰]영화 ‘간기남’, 중독성있는 농염한 향기
· 네티즌 “혼수비용 3천만원이 적당”

입력 2012-04-05 11:51:00 수정 2012-04-05 11:5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