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2030女 절반이상 외모 관리하는 男에 호감 느껴

입력 2012-04-09 15:50:00 수정 2012-04-09 15:5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2030女 절반이상이 외모를 관리하는 남자에게 호감을 느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아모레퍼시픽의 남성 토탈 그루밍 브랜드 라네즈 옴므가 지난달 15~29일까지 온스타일 라이프스타일러 1732명을 대상으로 ‘당신이 생각하는 100%MAN은 어떤 남자입니까?’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서 첫 만남에서 남성의 얼굴을 볼 때 가장 많이 따지게 되는 부분을 묻는 질문에 56.8%가 ‘깨끗한 피부’라고 대답했으며, 남성의 밝고 깨끗한 피부가 사회생활에 있어서 충분히 매력적인 요소가 될 수 있는 가를 묻는 질문에는 93.13%가 그렇다라고 대답했다.

첫 만남에서 자꾸 끌리게 될 것 같은 남자 유형을 묻는 질문에는 65.38%이 ‘치열하게 살아온 과거의 흔적이 무색할 정도로 감쪽같이 깨끗한 피부의 남자’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으며, ‘피부는 별로지만 패션 스타일은 첨단을 걷고 있는 남자’ 15.0%, 꾸미는 데는 관심 없지만 ‘몸 만드는 일이라면 물불 안 가릴 것 같은 남자’ 11.08% 순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여성들에게 매력적인 남자란 이유를 불문하고 자신의 외모를 방치하는 남자가 아니라, 철저한 자기 관리로 자신의 외모를 말끔히 가꾸는 남자를 가장 남자다운 남자로 꼽았다.

즉 2012년 가장 트렌디한 남성상은 삶의 흔적을 피부에 고스란히 노출한 마초남도, 뽀송한 아기 피부로 모성애를 자극하는 꽃돌이도 아닌, 치열하게 살아온 과거와 달리 깨끗한 얼굴로 감쪽같이 포커페이스 한 100%남이 대세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시대 여행사] 모두투어 vs 레드캡투어
· 도보여행 전문가 선정 ‘봄철 걷기 좋은 서울길 10선’
· 가족요리 뽐내면 선물이 쏟아진다
· 경제 불황, 점포창업으로 성공 찾는다

입력 2012-04-09 15:50:00 수정 2012-04-09 15:5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