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리바이스, 워터리스 청바지로 물 절약 나선다

입력 2012-04-09 16:03:00 수정 2012-04-09 16:04: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글로벌 데님 브랜드 리바이스가 청바지 제작 시 소요되는 물의 양을 획기적으로 줄여 수자원 보호에 앞장서는 친환경 청바지 ‘워터리스 진’을 출시한다.

리바이스는 청바지를 만들 때 사용되는 물의 양이 상당하다는 점에 착안해 이를 개선할 ‘워터리스 공정’을 개발했다. 리바이스는 이 특별한 친환경 공정을 통해 기존에 60리터 가량 소요되던 물의 양을 평균 28%, 최대 96%까지 절감해 2010년 미국에서의 첫 론칭 이후 현재까지 1억7천2백만 리터 이상의 물을 절약했다.

이는 종이컵으로 1,433,333잔에 해당하는 수치로 157,000명의 사람들이 한 해 동안 충분히 마실 수 있는 물의 양이다.

리바이스코리아 마케팅팀 이승복 과장은 “2010년 일부 미국 판매 제품에만 적용되었던 워터리스 공법이 차츰 확대돼 올 봄에는 국내 수입 제품 중 50% 가량이 워티리스 제품이 되었다”며, “4월 워터리스 제품의 본격적인 출시를 계기로 물 부족이라는 심각한 환경 문제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4월에 출시되는 워터리스 진은 리바이스의 대표적 라인인 501, 504를 비롯해 슬림한 라인으로 젊은층에 특히 인기가 높은 511 등 다양한 디자인으로 선보일 예정이며, 라이트 워싱부터 다크 워싱까지 취향에 따라 다양한 컬러 선택도 가능하다. 리바이스 전국 매장에서 판매되며, 가격은 16만원 대에서 23만원 대.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시대 여행사] 모두투어 vs 레드캡투어
· 도보여행 전문가 선정 ‘봄철 걷기 좋은 서울길 10선’
· 가족요리 뽐내면 선물이 쏟아진다
· 경제 불황, 점포창업으로 성공 찾는다

입력 2012-04-09 16:03:00 수정 2012-04-09 16:04: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