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음식 짜게 먹는 청소년, 비만 가능성 80% 높다

입력 2012-04-10 14:27:05 수정 2012-04-10 14:58: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음식을 짜게 먹는 청소년의 경우, 비만해질 가능성이 80%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와 동국대학교 일산병원은 국민건강영양조사 데이터 등을 바탕으로 ‘나트륨 섭취와 비만의 상관관계’를 조사한 결과, 짜게 먹을수록 비만에 걸릴 위험이 높아지며 특히 청소년의 경우 짠 음식에 더 큰 영향을 받았다고 밝혔다.

19세 이상 성인은 음식의 짠 정도인 나트륨 밀도(나트륨/식품섭취량)가 1단위 증가할수록 비만 위험도가 2.7%씩 늘었다. 음식의 짠 정도를 5분위수로 나눴을 때 짜게 먹는 상위 20%가 하위 20%에 비해 비만 위험도가 1.2배로 나타났다.

7∼18세 청소년은 음식의 짠 정도가 1단위 증가할수록 비만의 상대위험도가 13.2%씩 높아졌다. 음식의 짠 정도를 5분위수로 나눴을 때 짜게 먹는 상위 20%가 하위 20%에 비해 비만의 상대위험도가 1.77배 높았다. 이는 상위 20%가 하위 20%에 비해 비만위험이 80% 가량 높다는 의미다.

동국대 일산병원 가정의학과 오상우 교수는 "비만 예방을 위해서는 칼로리를 줄이는 것뿐 아니라 덜 짜게 먹는 것이 중요하다"며, "어렸을 때 형성된 식습관과 비만은 평생을 따라가므로 어릴 때부터 덜 짜게 먹는 식습관을 길러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시대: 캠핑용품] 코베아 VS 콜맨
· 김수현 임시완···누나 마음 여는 연하남 스타 뜬다
· 2030女 절반이상 외모 관리하는 男에 호감 느껴
· [김소형의 웰빙맘 프로젝트] 가장 중요한 태교는? ‘음식’
· 프랜차이즈 가맹점, 월평균 425만원 수익
· 아이들과 함께 ‘그림잔치’ 참여하세요

입력 2012-04-10 14:27:05 수정 2012-04-10 14:58: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