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여성, 유방암 대장암 사망자 가장 많아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여성, 유방암 대장암 사망자 가장 많아

입력 2012-04-18 14:12:37 수정 2012-04-18 14:12:3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한생명(www.korealife.com)은 2011년 한해 동안 사망보험금을 지급한 9,998건과 10년 전인 2001년 지급한 사망사고 9,790건을 비교, 분석한 자료를 발표했다. 사망자수는 10년전과 큰 변화는 없었으며, 남성 사망자의 비율이 2001년 70%, 2011년 64%로 여성보다 높게 나타났다.

사망 원인별로 보면, 2001년에는 교통재해가 11.9%, 일반재해가 9.6%, 노환·질병 등으로 인한 사망이 78.5%를 차지하였으며, 2011년에는 교통재해 6.2%, 일반재해 6.4%, 나머지 일반사망이 87.4%로 나타나 교통사고나 추락사와 같은 재해로 인한 사망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사인별 사망자수는 2001년에는 1위 암(3,239명), 2위 교통재해(1,165명), 3위 뇌출혈(630명)로 나타났다. 2011년에도 역시 1위는 암(4,050명)으로 압도적으로 많았으며, 자살(901명), 교통재해(622명) 순이었다.

특히 자살로 인한 사망이 2001년 382명(5위)에서 10년만에 901명으로(2위)로 2배 이상 늘어 생명에 대한 존엄성이 떨어진 사회풍토를 나타내기도 했다.

암 종류별 사망원인을 보면, 10년전과 다름없이 간·담관암은 가장 높은 사망자수를 나타냈다. 기관지·폐암, 위암, 대장암, 췌장암, 유방암 등이 높은 암 사망 원인이었으며, 이는 2001년과 2011년 모두 10위 내로 유사하게 나타났다.

전체 암 사망자수는 2001년 3,239명에서 2011년 4,050명으로 1.25배 늘어났으며, 눈에 띄는 것은 여성의 유방암·대장암 사망자수가 2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10년 만에 특징적인 변화를 나타낸 사망원인은 당뇨와 알코올성 간질환이었다.

2001년 당뇨로 인한 사망자수는 126명(10위)으로 비교적 높은 사망위험을 보였지만, 2011년에는 67명(21위)으로 사망자수가 큰 폭으로 감소했다. 이것은 의료기술이 발달하면서 당뇨가 사망위험 보다는 합병증 위험이 높은 ‘아프지만 오래 사는’ 만성질환이 되면서 나온 결과로 분석된다.

또한 알코올성 간질환은 2001년 20명에 불과했던 사망자수가 2011년 145명으로 큰 폭으로 증가하였으며, 이중 남성이 88%에 달해 음주습관 등이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예측된다.

■ 2011년 교통재해 사망자 감소, 질병·노환 등으로 인한 사망자가 약 90%

대한생명의 분석에 따르면 2001년 전체 사망보험금 지급 대상자의 11.9%가 교통재해로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2011년에는 6.2%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일반재해 사망자도 9.6%에서 6.4%로 줄어들었다. 반면 질병·노환 등 일반사망자는 늘어나, 생명보험을 가입하는 사람들의 대다수가 재해보다는 암, 뇌출혈, 간경화 등과 같은 사유로 사망보험금을 수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암(癌)은 사망원인 중 월등히 높은 사망자수를 보여

통계청 2010년 사망원인통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우리나라의 3대 사망원인은 암, 뇌혈관질환, 심장질환으로 총 사망자의 47.8%에 달한다고 한다.

대한생명이 지급한 사망보험에서도 다발 사망원인 10위 안에 암, 심장질환, 뇌출혈 등이 모두 포함되어 있었다. 특히 암은 10년전과 다름없이 1위로, 다른 사망원인에 비해 월등히 높은 사망자수를 나타내어 의학기술의 발달로 생존율이 높아지고는 있지만, 여전히 사망위험은 높은 질환임을 알 수 있다.

■ 10년 사이 자살 사망자수 2.4배로 큰 폭 증가

10년 사이 눈에 띄는 변화는 자살로 인한 사망자의 수가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이다. 2001년 382건으로 전체 사망자의 5번째 순위를 차지했던 것이, 2011년 암을 제외하고는 가장 높은 901명이 자살로 사망하여 2.4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40대가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으며, 특히 사회에서 가장 활발히 경제활동을 해야 할 30대~50대의 사망자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에서 발표한 2010년 사망원인통계에서도 10만명당 자살자수가 OECD 국가 중 1위일 뿐만 아니라, OECD 평균 11.3명에 3배에 이르는 31.2명으로 나타났다. 자살 사망자수 역시 10년전에 비해 2.4배 증가하여, 우리나라의 자살에 대한 사회적 문제가 매우 심각함을 알 수 있다.

■ 여성, 유방암·대장암 사망자 2배 증가
암으로 인한 사망자는 2001년 3,239명에서 2011년 4,050명으로 1.25배 증가하였으며, 전체 사망자에서 차지하는 비율 역시 2001년 33%에서 2011년 41%로 증가하여 암으로 인한 사망위험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당뇨 사망자 감소, 알코올성 간질환 사망자 증가

10년 전에 비해 당뇨로 인한 사망자수의 감소가 눈에 띄었다. 2001년 126명으로 10번째로 높은 사망순위를 나타냈던 당뇨는 2011년에는 67명으로 21위로 나타났다. 이는 의학기술의 발달에 따라, 당뇨가 사망의 직접적인 원인이기 보다는 만성질환으로 각종 합병증의 위험이 높은 질병이 되면서 사망률이 감소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반면 알코올성 간질환의 사망자수는 큰 폭으로 증가하였다. 특히 남성 사망자의 비율이 절대적으로 높았는데, 2001년 20명에서 2011년 145명으로 증가하였고 이 중 남성이 127명으로 88%나 되는 것으로 나타나, 음주습관 등이 간질환에 큰 영향을 준 것으로 예측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기자의 눈] 본죽, 가맹점주 버리고 본사만 살아서 되겠나

· 입자 부드러운 ‘두 번째 모유’를 찾아라
· 대한민국에서 부자 되는 법? ‘부모님이 부자면 돼~’
· 산나물 곰취와 독초 동의나물의 차이점은?
· 생필품,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12% 저렴
입력 2012-04-18 14:12:37 수정 2012-04-18 14:12: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