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보이는 것이 매력, 산뜻한 슈즈로 주목 받는 비법!

입력 2012-04-24 14:06:37 수정 2012-04-24 14:07:1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거리에 꽃이 만연한 계절이 돌아왔다. 겨우내 따뜻함을 위해서 운동화나 답답한 펌프스를 고수했었다면 산뜻한 슈즈로 봄을 제대로 맞이해보는 것은 어떨까. 스타일링의 마지막을 완성하는 슈즈만 달리해도 밖을 나설 때의 기분은 사뭇 달라질 것이다.

▲ 살짝 보이는 것이 매력, ‘오픈토’


스타킹이나 양말 속에 감춰두었던 발도 봄을 맞이할 필요가 있다. 은근히 보일 듯 말듯 살짝 드러낸 것에서 느껴지는 매력을 반영한 오픈토 슈즈는 간절기에 제격인 아이템이다.

부드러운 스웨이드 소재는 화사한 오렌지컬러와 만났다. 올 봄 트렌드 컬러이기도 한 오렌지 컬러는 슈즈로 신었을 때 스타일링의 특별한 포인트가 될 수 있다. 특히 적당한 굽의 오픈토 슈즈는 팬츠나 스커트 등에 관계없이 어디에든 매치하기에 좋다.

슈즈 전체의 펀칭이 돋보이는 슈즈는 블랙컬러지만 따뜻한 날씨에도 무리 없이 소화할 수 있는 요긴한 아이템이다. 차분한 포멀룩에 매치한다면 독특한 매력을 드러낼 수 있을 것이다.

▲ 디테일로 승부, 매력적인 ‘샌들’


화창한 날씨가 지속될 때 여성들에게 환영 받는 샌들은 디테일을 통해 그 분위기가 달라진다. 줄을 땋아 장식한 듯한 웨지힐은 굽 부분에 줄무늬가 프린트돼있어 멀리서도 눈에 띈다. 부드러운 브라운 컬러에 디테일이 독특한 슈즈는 심플한 스타일링에 함께하면 포인트 아이템으로 활용할 수 있다.

컬러풀함 속에 과감함을 드러내보는 것은 어떨까. 흔히 ‘뱀피’로 알려진 파이톤 패턴이 스트랩에 프린트된 슈즈는 특별한 매력을 준다. 비비드한 컬러와 어우러진 프린트는 단순한 스타일링도 특별하게 만들어줄 것이다.

알도 관계자는 “계절에 잘 맞는 슈즈 선택이야말로 트렌드세터의 지름길”이라며 “큰 일교차가 신경 쓰인다면 비비드한 양말에 샌들을 매치하는 등 슈즈 활용에 있어서 약간의 변주만 해도 전체적인 분위기를 바꿀 수 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미혼女 65%, ‘배우자 연봉, 본인의 2배 넘어야!’
· 서울시 “산후조리원 이용요금 공개”
· 임산부가 먹어서는 안 될 음식은?
· 레이디 가가, 서울공연 어떤 의상을 선보일까?!
· 육영재단, 어린이축제 ‘푸른 꿈을 찾아서’ 개최
· [리뷰]영화 ‘어벤져스’ Oh, My, Hero
입력 2012-04-24 14:06:37 수정 2012-04-24 14:07: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