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폭력에 자주 노출된 아이 빨리 늙는다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폭력에 자주 노출된 아이 빨리 늙는다

입력 2012-04-25 11:41:47 수정 2012-04-25 11:41:4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폭력이나 집단 따돌림에 자주 노출되는 아이는 빨리 노화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4일(현지시간) 메디컬 뉴스 투데이 보도를 보면 미국 듀크대학 게놈 과학-정책연구소 신경과학연구실의 이단 샬레브 연구원은 폭행, 집단 따돌림, 신체학대 피해아동은 시간적-생물학적 연령을 나타내는 염색체 말단의 텔로미어가 다른 아이보다 빨리 짧아진다고 밝혔다.

텔로미어란 신발끈 끄트머리를 에두른 플라스틱처럼 염색체의 말단부가 풀어지지 않토록 보호하는 부분이다. 이 세포는 한 번 분열할 때마다 그 길이가 조금씩 짧아진다. 그러면서 세포는 점차 노화해 죽는다. 인간, 동물, 식물 모두 염색체에 텔로미어를 가지고 있다.

텔로미어는 생물학적 노화로 길이가 점점 줄지만 흡연, 비만, 정신질환 등 여러가지 외부 요인으로 짧아지기도 한다.

샬레브 연구원은 쌍둥이 가정 1100곳을 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쌍둥이 환경위험 종단연구’ 조사자료를 종합분석해 아동기에 여러 형태의 폭력을 겪은 쌍둥이가 그렇지 않은 쌍둥이보다 텔로미어의 길이가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텔로미어가 남들보다 짧다는 것은 그만큼 만성질환 발생 위험이 높고 수명도 짧아질 수 있다는 의미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분자정신의학’ 최신호에 실렸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홈플러스 PB 과자서 세균 초과 검출

· 2012여수엑스포로 떠나는 1박 2일 가족여행
· 패션왕 신세경, 가슴 하트라인 노출 드레스 “아찔해!”
· 멘토 삼고 싶은 훌륭한 워킹맘 찾습니다
· LG전자, 온라인 사이트 '김태희닷컴' 오픈

입력 2012-04-25 11:41:47 수정 2012-04-25 11:41:47

#키즈맘 , #임신출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