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패션왕 vs 사랑비, 패션에 이어 주얼리도 화제!

입력 2012-04-30 15:27:47 수정 2012-04-30 15:28: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방영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패션 왕’의 여주인공 신세경, 권유리와 ‘사랑비’ 윤아의 패션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주얼리 또한 화제가 되고 있다.

극 중 성격만큼이나 판이한 그녀들의 각기 다른 드라마 속 로맨스 주얼리 패션을 집중 탐구 해 보았다.

▲ 서준 목걸이 '다이아몬드 스노우' & 하나 커플링 ‘love rain’


지난 24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사랑비’에서는 서준이 하나에게 목걸이를 선물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준은 하나의 등에 기대 누워 다이아몬드 스노우 목걸이를 건넸고, 하나는 서 준이 선물한 목걸이를 하며 행복해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장면을 본 시청자들은 둘이 일본에서 함께 본 다이아몬드 스노우가 목걸이로 나오자 "목걸이 예쁘다, 어디꺼지?",”나도 갖고 싶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또한 같은 날 방송된 장면에 준과 하나의 ‘커플링’ 역시 두 사람의 로맨스를 이어주는 로맨틱 패션아이템으로 연출되어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아 시청률을 높이는데 한몫 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 신세경&유리 로맨스 본격 가동 ‘사각관계’ 로맨틱 주얼리


SBS 월화드라마 '패션왕'에서도 안나(유리)와 가영(신세경)의 대결구도가 빠르게 변화하는 과정에서 두 사람의 향후 러브라인에 어떤 변화를 불러올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드라마 속 두 배우의 러브라인이 점점 더 극에 달하자 두 사람의 패션과 주얼리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 또한 뜨거워지고 있다.

가영은 꾸미지 않은 듯 시크한 빈티지 룩 과 함께 강영걸(유아인)의 특별한 의미를 담고 있는 목걸이가 두 사람이 앞으로 나아갈 로맨스에 큰 역할을 맞고 있으며, 안나역시 클래식한 아이템을 바탕으로 커리어룩에 맞는 드롭형 귀걸이를 잘 매치해 당당하면서도 사랑에 빠진 여주인공 이미지와 잘 어울리는 로맨틱 주얼리를 매회 선보이고 있다.

드라마 사랑비, 패션왕의 주얼리 디자인 및 스타일링을 맡은 뮈샤의 김정주 디자이너는 “이제 주얼리는 드라마 속에서 남, 여 주인공의 로맨스를 이어주는 없어서는 안 될 드라마 속 필수 아이템 중 하나이며, 로맨틱 주얼리라는 표현으로 드라마 속 주인공의 느낌을 잘 살려주는 아이템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시대 패션] 신세계 VS 현대百
· [토종의 반격: 냄비] 밋밋한 주방에 화려함을, 토종 냄비가 떴다
· 신나는 5월, ‘어린이 인기캐릭터’ 뮤지컬 총집합
· 대교 리브로, 어린이날 기념 선물 쏜다!
· 화제의 드라마 여주인공, ‘봄꽃’같은 그녀들의 각양각색 스타일링

입력 2012-04-30 15:27:47 수정 2012-04-30 15:28: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