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주의력결핍장애 소아·청소년, 80%가 ‘남성’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주의력결핍장애 소아·청소년, 80%가 ‘남성’

입력 2012-05-09 16:37:03 수정 2012-05-09 16:37: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ADHD(과다활동 주의력결핍장애)를 겪고 있는 소아·청소년 10명 중 8명이 남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최근 5년간(2007∼2011년) 심사결정자료를 이용해 20세 이하의 소아·청소년의 'ADHD'에 대해 분석했다.

그 결과, 진료 인원은 2007년 4만8천명에서 2011년 5만7천명으로 5년간 약 9천명이 증가(18.4%)했고, 연평균 증가율은 4.4%로 나타났으며, 총 진료비는 2007년 138억 원에서 2011년 223억 원으로 5년간 약 85억 원이 증가(61.1%)했고, 연평균 증가율은 12.7%로 나타났다.

ADHD 진료인원은 남성이 매년 약 80.7∼80.9%, 여성이 약 19.1∼19.3%의 점유율을 보이고 있어, 남성 진료인원이 여성에 비해 약 4.2배 많은 것으로 나왔다.

남성이 많은 이유는, 정확하게 원인을 알 수 없으나 유전적 성향으로 보는 경향이 있다. 보통 처음 발병연령이 3세∼6세이며 이때 남자 아이들이 훨씬 활동적이고 산만할 것으로 본다.
또 ADHD의 진료인원을 연령별로 분석한 결과, 2011년을 기준으로 7세∼13세의 점유율이 68.2%였으며, 10세가 11.2%, 9세가 10.6%로 분석됐다.

한편, ADHD의 발병원인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정확하게 알려진 바가 없으나, 전문가들은 신경·화학적 요인, 유전적 요인 및 환경적 요인들이 상호 작용을 하는 복잡한 연관성을 갖고 있다고 보고 있다.

주의력이 부족해 산만하고 과다활동, 충동성을 보이는 ADHD를 인지하지 못하고 방치할 경우, 아동기 내내 여러 방면에서 어려움이 지속되고, 성인이 되어서도 증상이 남게 될 수 있다. ADHD의 예방법으로는 조기 발견, 조기 치료를 들 수 있다.

평가원 측은 “7세 이전에 진단 받아 빨리 약물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으나 부모들이 치료를 거부하면서 12세 넘어 회복 될 수 있다고 시기를 기다리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학교에 들어가 ADHD 증상이 있으면 원만한 친구관계가 힘들고 학업에도 산만을 가져와 학교생활에 지장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하며, “최근 ADHD 학생들이 의외로 인터넷 게임 등을 잘 하게 되는데, 이를 병의 치료 혹은 안정된 적응으로 부모들이 착각하고 방심하기 쉽다. 그러나 친구관계와 학업정도의 어울림을 보면서 병의 진정한 치료에 접근해야 한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엄마들, 정부의 보육료 지원정책에 바란다
· 션-정혜영, 가사 분담 잘할 것 같은 부부 1위
· 우리 아이 기운 펄펄 ‘전복죽 보양 이유식’
· 스킨케어 제품 “시간차 두고 발라라?”
· 하나은행 「자녀와 함께 아름다운 숲 찾아가기」

입력 2012-05-09 16:37:03 수정 2012-05-09 16:37: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