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넝쿨당’ 매력녀들의 패션코드 짚어보기

입력 2012-05-10 10:32:53 수정 2012-05-10 10:33:2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KBS2 TV ‘넝쿨째 굴러온 당신’이 가정의 소소한 일상을 유쾌하게 풀어내며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흥미진진한 드라마 전개는 물론 배우들의 스타일리시한 패션센스 또한 연일 화제다.

20대 여성들의 스타일 지침서 차윤희(김남주)와 톰보이룩으로 색다른 매력을 발산하는 철벽녀 방이숙(조윤희)의 스타일링 비결을 알아보자.

▲ 차윤희, 시누이들마저 샘내는 컬러 스타일링!


차윤희(김남주)는 어린 시누이(오연서)의 동경을 살만큼 패셔너블하다. 그녀는 집에서도 스타일리시함을 놓치지 않는 패션을 보여주며 ‘워너비 올케’ 스타일을 소화하고 있다.

차윤희는 화사한 컬러로 계절감을 살리고 비슷한 컬러를 아이템 곳곳에 매치해 자연스러운 스타일링을 연출한다. 여기에 올 시즌 트렌드로 손꼽히는 브릿지 일레븐의 컬러팬츠를 활용해 깔끔하고 상큼한 느낌을 배가시켰다.

그녀의 컬러팬츠는 블루톤의 은근한 색감이 여성미를 고조시키고 레드 컬러의 양말과 어우러져 발랄한 분위기를 살려냈다. 또 상쾌한 느낌의 컬러는 차윤희의 개성 넘치는 헤어스타일과 잘 어울려 좀 더 어려 보이는 동안 스타일을 완성시켰다.

▲ 철벽녀 방이숙, 무심한 매력 살린 톰보이룩!


철벽녀지만 두 남자의 사랑을 받고 있는 방이숙(조윤희)의 매력이 날로 돋보이고 있다. 그녀는 개구쟁이 남자 아이 같은 순수하면서도 중성적인 분위기의 스타일링으로 눈길을 끈다.

방이숙은 톰보이 스타일링을 위해 팬츠와 셔츠를 주로 이용한다. 그녀는 내추럴하면서도 발랄한 느낌을 연출하기 위해 귀여운 프린팅과 디테일이 돋보이는 브릿지 일레븐의 데님 셔츠를 선택하는 센스를 발휘했다.

특히 데님셔츠를 매치해 중성적인 느낌을 내고 포켓 장식의 디테일을 이용해 섬세하면서도 깔끔한 분위기를 연출해 시선을 모았다. 또 데님 셔츠의 단추를 채우지 않고 이너의 프린팅을 드러내 더욱 매력적인 스타일링을 연출했다.

브릿지 일레븐의 관계자는 “차윤희는 컬러가 돋보이는 스타일링을 연출하고 방이숙은 캐주얼한 분위기를 살리는 아이템을 활용하는 센스가 돋보인다”며 “그녀들처럼 패셔너블한 면모를 살리고 싶을 땐 컬러와 디테일을 살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시대 : 유아용품] 제로투세븐 VS 아가방
· 빅뱅 탑, 중학생 선정 이상형 영어 선생님 1위!
· 옥션 ‘키즈모델 모델콘테스트’ 개최
· 더바디샵, ‘바디탄력 에센스’ 체험단 500명 모집
· [리뷰] 영화 ‘다크새도우’ 조니 뎁만 믿고 찍었나
· 주의력결핍장애 소아·청소년, 80%가 ‘남성’
입력 2012-05-10 10:32:53 수정 2012-05-10 10:33: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