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35세 이상 고령산모, 임신중독증 多

입력 2012-05-14 15:48:04 수정 2012-05-14 15:49: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산모들을 위협하는 임신중독증이 35세 이상 임산부에서 많이 나타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최근 5년 동안(2006~2011년)의 ‘임신중독증’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진료환자는 2006년 1,865명에서 2011년 2,034명으로 나타났고, 2011년 분만여성 1,000명당 임신중독증 진료환자는 4.8명으로 매년 분만여성 1,000명 중 5명은 임신중독증에 의해 진료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1년 기준 연령별 진료환자는 30~34세가 가장 많았으나, 분만여성 1,000명당 진료환자는 30~34세 4.5명, 35~39세 7.6명, 40~44세 9.1명으로 35세에 이후부터는 분만여성 대비 임신중독증 환자의 발생이 급격하게 증가했다.

20대 임신중독증 진료환자가 분만여성 1,000명당 3.8명이었다면 40대는 10.1명으로 20대에 비해 약 2.6배 많게 나타난 것이다.

이에 대해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산부인과 김의혁 교수는 “고령산모에서 임신중독증이 많이 발생하는 이유는 산모의 당뇨와 고혈압, 인슐린 저항성이 증가되며 생긴 지질 대사의 변화, 자궁기능저하 등을 들 수 있다”며, “임신중독증은 전통적으로 임신 후반기에 잘 발생하므로 임신 3분기(임신 28주 이후)에 산전 진찰의 빈도를 증가하고, 산모 나이가 35세 이상이거나 초산모, 고혈압 등 자가 면역 질환을 가지고 있는 산모, 몸이 뚱뚱하거나 또는 쌍둥이를 임신한 산모(임신중독증의 발생률 높음)들은 임신 기간 중 좀 더 유의해서 관찰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똑똑한 엄마의 선택 ‘베이비 키즈 맘 엑스포’, 그 두 번째 만남
· 요즘 잇 아이템은 바로 이것?! 플라워 패턴 스타일
· 노출의 계절, ‘저칼로리’로 승리하라
· 20대 사업, 패기보다 중요한 것은 철저한 준비
· G마켓-옥션, LG패션 10여 개 브랜드 입점, 프리미엄 브랜드 확장

입력 2012-05-14 15:48:04 수정 2012-05-14 15:49:11

#키즈맘 , #임신출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