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입에 넣어도 안심, ‘식재료 어린이용품’이 뜬다

입력 2012-05-24 10:59:32 수정 2012-05-24 11:06: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각종 유해물질 노출에 민감해하는 엄마들이 늘어나면서 어린이용품 시장에 새 바람이 불고 있다. 바로 먹을 수 있는 식재료를 원료로 사용해 안심형 제품들을 쏟아내고 있는 것.

발암물질인 석면이 검출돼 사회적으로 큰 파장을 일으켰던 베이비 파우더 시장에 쌀로 만든 파우더가 등장했다. 궁중비책 ‘라이스 콤팩트 파우더’는 쌀을 발효시켜 만든 제품이다. 문제가 됐던 탈크 성분을 빼고 식재료인 쌀을 원료로 만들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아토피처럼 민감한 피부를 가진 아이들을 위해 옥수수 원사를 사용한 옷도 있다. 쇼콜라는 옥수수에서 추출한 락트콘이라는 섬유로 아이 옷을 만들었다. 먹는 재료로 만들어 안전할 뿐 아니라 항균성과 흡수성도 뛰어나 땀이 많이 나는 여름철에 더욱 좋다.

환경호르몬 우려로 플라스틱 식기 사용을 꺼리는 엄마들을 겨냥한 옥수수 식기도 인기다. ‘에코인콘 식기세트’는 옥수수 PLA(폴리락트산)를 원료로 사용해 환경호르몬이 검출되지 않는 제품이다. 원료 자체가 항균작용을 해 고온 소독을 하지 않아도 되므로 사용이 간편하다.

먹는 재료로 만든 완구 제품도 엄마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레퓨레는 먹을 수 있는 클레이 제품인 ‘야미도우(Yummy Dough)’를 내놓았다. 계란, 밀가루 등의 식재료로만 만들었기 때문에 클레이처럼 반죽해 바로 먹을 수 있고 구워서 쿠키로 만들 수 있다.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근대, 강황, 엽록소 등 식물에서 뽑아 낸 천연 색소를 사용해 안심할 수 있다.

‘마더스콘 버블’은 아이의 입이 직접 닿는 비눗방울 도구와 케이스를 옥수수 전분으로 만들어 엄마들의 마음을 안심시켜준다. 버블 용액도 나무에서 추출해 식품첨가물이나 의료용으로 사용되는 셀룰로오스로 제작한 것이 특징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베이비 키즈 맘 엑스포’의 눈과 발이 될 ‘스마트 맘’ 여기 모여라!
11번가 ‘전시 명품 모음전’, 정가 대비 60% 파격할인
초보맘이 꼭 알아야 할 ‘이유식’ 팁
유진, ‘내 모공은 3살 때 실종됐다’
롯데쇼핑 PB 제품서 식중독균 검출···회수조치
‘삼인삼색’ 유인나vs박지윤vs정유미, 플라워 원피스 스타일!

입력 2012-05-24 10:59:32 수정 2012-05-24 11:06:08

#키즈맘 , #임신출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