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늦 결혼·출산, 고위험 산모가 늘고 있다

입력 2012-05-24 17:35:38 수정 2012-05-24 17:36: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결혼 연령대가 높아지면서 임신·출산 관련 질환으로 병원을 찾는 30~34세 고위험 산모가 빠르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고위험 산모 임신·출산 관련 진료경향 분석'에 따르면 임신·출산 관련 질환으로 진료 받은 고위험 산모 수가 2006년 25,855명에서 2010년 53,507명으로 4년 사이 배 이상 늘었다.

고위험 산모는 엄마나 아기가 사망하거나, 질병에 걸릴 확률이 높거나, 분만 전후 합병증이 정상 임신보다 더 많이 발생할 수 있는 임신 상태를 의미한다.

특히 고위험 산모는 연령대가 높은 경우가 많다. 고위험 산모 중 매년 가장 높은 진료 점유율과 증가율을 나타낸 연령대는 30~34세였으며, 2010년의 경우 고위험 산모 54,454명 중 30~34세가 24,185명으로 44%나 됐다.

또한 실제 평균 분만 연령도 2006년 30.4세였던 것이 매년 증가해 2007년 30.5세, 2008년 30.7세, 2009년 30.9세, 2010년 31.2세로 나타났다.

고위험 산모의 진료 건수는 2006년 25,855명에서 2007년 33,826명, 2008년 35,985명으로 꾸준히 늘었다. 특히 2009년 40,280명에서 2010년 53,507명으로 1년 사이에 32.8%나 급증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베이비 키즈 맘 엑스포’의 눈과 발이 될 ‘스마트 맘’ 여기 모여라!
11번가 ‘전시 명품 모음전’, 정가 대비 60% 파격할인
초보맘이 꼭 알아야 할 ‘이유식’ 팁
유진, ‘내 모공은 3살 때 실종됐다’
롯데쇼핑 PB 제품서 식중독균 검출···회수조치
‘삼인삼색’ 유인나vs박지윤vs정유미, 플라워 원피스 스타일!

입력 2012-05-24 17:35:38 수정 2012-05-24 17:36:15

#키즈맘 , #임신출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