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갱년기 여성의 밤은 길고도 길다

입력 2012-06-13 15:49:32 수정 2012-06-13 15:50: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여성이 나이가 들면서 난소가 노화돼 배란이 되지 않고, 여성 호르몬 에스트로겐 분비가 급격히 감소하면서 폐경을 맞게 된다. 폐경기 증후군이라고도 불리는 갱년기 증상은 폐경 10년 전부터 시작해 짧게는 2년, 길게는 8년간 지속되는 여성들에게 흔히 나타난다.

대표적인 갱년기 증상으로 특별한 이유 없이 수시로 얼굴이 붉어지는 안면홍조와 밤에 잘 때 땀이 나는 야한증, 피로감, 불안감, 우울증, 기억력 장애, 수면 장애 등이 있다.

올 여름은 일찍 찾아온 무더위 때문에 안면홍조 증상, 야한증으로 자주 잠을 깨는 장애,열대야에 의한 불면증 등을 겪는 갱년기 여성들의 고통도 앞당겨질 것으로 보인다.

갱년기 증상은 나이 들면서 나타나는 자연적인 신체적 변화 과정이라 인식하여 적극적인 대처를 안하기 쉬운데, 외국에서처럼 개인의 건강 차원을 넘어 사회적 관계의 이슈로 인식하고 개인의 상황에 맞게 대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비타민 미네랄등 필수 영양소, 신선한 야채와 과일, 현미 등 골고루 섭취

갱년기 증상 완화를 위해서는 호르몬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식습관을 개선하는 것이 좋다. 비타민, 미네랄 등 필수 영양소와 신선한 야채와 과일, 오메가-3 등 유익한 지방, 혈당 지수를 높이는 밀가루나 백미 보다는 현미 등을 매일 골고루 섭취할 수 있도록 식단을 짜는 것이 좋다.

- 취침 전 가벼운 산책과 운동으로 숙면 유도

갱년기 여성들이 건강하게 여름을 나기 위해서는 취침 전에 가벼운 산책이나 땀이 나질 않을 정도의 운동으로 숙면을 유도하는 것이 좋다. 산책이나 운동 후에는 더운 물 목욕보다는 가벼운 세안이나 미지근한 물로 가볍게 샤워를 하면 숙면에 도움이 된다.

- 음악 감상이나 가벼운 독서로 우울감 해소

갱년기 우울증을 떨치기 위해서는 심한 자극보다 잔잔한 음악을 듣거나 가벼운 독서를 통해 차분히 하루를 마무리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몸과 마음을 편안하게 하고 잠을 청하면 한 여름 열대야도 이겨낼 수 있다.

- 부작용 없는 천연 여성 호르몬 식품 보충

갱년기 증상은 여성 호르몬 에스트로겐 분비가 줄어들어 나타나는 현상이므로 여성 호르몬 유사 작용을 하는 것으로 알려진 약용 식물 백수오가 들어간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하는 것도 더운 여름을 건강하게 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베이비 키즈 맘 엑스포, 행운의 숫자를 잡아라
· 빨간 국물 꼬꼬면 ‘앵그리꼬꼬’, 이번에도 대박?
· ‘혼수가구 마지막 떨이’ 전시·흠집 상품 최대 63%
· 존슨즈베이비, “우리 아이 스트레스 지수 체크해보세요”
· 식약청, ‘여름철 어패류 섭취 시 수돗물 세척 충분히’
입력 2012-06-13 15:49:32 수정 2012-06-13 15:50: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