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클래식 넘어선 ‘레트로’가 온다! 여배우들의 복고 스타일 분석

입력 2012-06-14 14:07:30 수정 2012-06-14 14:08:2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오래된 것에 향수를 가지고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레트로’ 무드는 이미 예전부터 패션계 한 흐름으로 자리잡아왔다. 특히 과거를 배경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MBC 드라마 ‘빛과 그림자’ 속 여배우들도 레트로 패션을 선보이면서 눈길을 끌고 있다.

그들처럼 클래식을 넘어선 레트로 패션으로 올 여름을 특별하게 장식해 보는 것은 어떨까.

▲ 부드러운 파스텔컬러, 디테일 돋보이는 아이템과 함께 매치


컬러가 주는 레트로 무드에 디테일로 힘을 더한 스타일링은 모던함마저 느껴진다. 심플함 속 엣지 있는 포인트의 의상을 주로 선보이고 있는 ‘빛그림’ 속 이정혜(남상미)는 지난 방송에서 파스텔 컬러 재킷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드레이프 장식이 돋보이는 화이트 블라우스에 미니멈의 피치컬러 재킷을 매치한 극 중 이정혜는 여성미를 한껏 강조했다. 특히 일반적인 칼라의 형태가 아닌 화이트 컬러가 덧대어진 디테일은 전체적으로 스타일리시한 면모가 드러나도록 했다. 이에 아이보리와 블랙이 배색된 스커트를 매치해 레트로 무드를 이어가면서도 브로치와 클러치백 등으로 세련된 면을 부각시켰다.

한편 민트 재킷으로 산뜻한 스타일링을 선보이기도 했다. 민트는 피부 톤에 크게 구애 받지 않는 컬러로, 드라마 속 이정혜처럼 색의 기본인 화이트 아이템과 함께 매치하면 안정감을 더할 수 있다.

▲ 시선집중! 화려함+세련미 부각하는 핫핑크 원피스


색감이 강한 아이템일수록 시선을 집중시키는 것은 물론 그 자체만으로도 큰 포인트가 된다. 강렬한 핫핑크는 트렌디함과 동시에 복고적인 이미지가 묻어나는 컬러다. 상체 부분을 중심으로 사선 방향의 디테일이 눈에 띄는 미니멈 원피스는 유채영(손담비)의 실루엣을 한층 살렸다.

허리라인과 어깨의 셔링 등으로 슬림함을 부각시키면서도 컬러로 눈길을 끄는 아이템은 볼드한 액세서리가 더해져 레트로 패션을 완성시켰다. 특히 컬러 원피스는 레트로풍 패션이 아니더라도 실생활에서 얼마든지 활용 가능한 아이템이기도 하다.

미니멈 관계자는 “복고적인 느낌이 강한 레트로 패션은 컬러가 강한 것일수록 시도하기 쉽다”며 “함께 매치하는 상하의나 액세서리 등의 완급조절에만 신경 쓴다면 세련된 스타일도 얼마든지 연출 가능하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시대] 견고한 GS샵 벙커, 융단폭격에도 ‘이상 무’
· [이승연기자의 연예가 톡] 급래머? 갑작스러운 글래머 스타들
· 초등학생 5만명 꽃 키우기 체험교육
· 웅진씽크빅, 아이들 잠자리 친구 ‘자몽이’ 론칭
· 확 달라겼다! 2012 화장품 업계 모델발탁 트렌드
입력 2012-06-14 14:07:30 수정 2012-06-14 14:08: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