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드라마 전성시대를 이끈 여주인공 스타일링!

입력 2012-06-14 14:31:35 수정 2012-06-14 14:32: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요즘 드라마 보는 재미가 아주 쏠쏠하다.

국민 삼순이 김선아, 여배우의 롤모델 김하늘, 그리고 이민정까지 대한민국 내로라하는 여배우들이 연일 안방 극장을 두드리고 있다.

패션계에서도 반응은 뜨겁다. 동시에 안방극장을 찾은 톱 여배우들을 입히고 신기기에 혈안이 되어 있다. MBC ‘아이두아이두’의 김선아는 더욱 화려하고 세련된 스타일의 의류와 액세서리를 착용하여 화려한 슈즈 디자이너로 변신하는데 성공하였다.

지니킴의 홍보/마케팅팀의 박은주 대리는 “극 중 슈즈에 살고 슈즈에 죽는 슈즈 디자이너 황지안과 그녀와 대립 구도를 이루는 지니킴(JINNY KIM)의 부사장으로 열연하는 염나리를 위해 하루에도 수십 켤레의 구두를 협찬하고 있는데, 특히 슈즈 홀릭 김선아를 위한 슈즈는 더욱 화려하고 세련되게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고 덧붙었다.

▲ 시크하고 엣지 있는 리얼 오피스 레이디, 김선아


‘내 이름은 김삼순’ 이후 ‘아이두 아이두’로 오랜만에 MBC를 찾은 김선아는 시크한 연기 변신만큼 세련된 스타일링으로 방영 전부터 연일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었다. 엣지 있고 시크한 그녀의 스타일링은 모든 2030대 여성들이 가장 따라 하고 싶은 스타일로 인기를 끌고 있다.

그녀의 스타일링에서 가장 포인트가 되는 것은 슈즈. 지독한 슈즈 홀릭, 황지안으로 분한 김선아의 슈즈룸은 방안 가득 빽빽한 슈즈로 가득 채워져 있어 모두의 부러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김선아는 섹시하고 엣지 있는 시크한 리얼 오피스 레이디 스타일을 지향하여 짧은 숏커트에 라인을 강조한 메이크업, 그리고 스타일을 살리면서 활동성 있는 패션을 선보인다.

▲ 사랑스러운 스타일의 정석 이민정


KBS ‘빅’의 이민정은 고등학교 기간제 선생으로 분해 열연을 펼치고 있다. 그녀는 특유의 귀엽고 조금은 어수룩해 보이는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러블리하면서 앳된 스타일링을 선보이고 있다.

그녀의 트레이드 마크인 귀여운 미소와 어울리는 상큼한 단발 베이비 펌 헤어 스타일, 그리고 극 중 키가 큰 남자 배우와의 어울림을 위한 높은 플랫폼과 아찔한 하이힐의 슈즈, 마지막으로 날씬한 다리를 돋보이게 하는 짧은 팬츠나 스커트를 매치한다.

▲ 페미닌 캐주얼룩과 오피스룩을 오가는 김하늘


SBS ‘신사의 품격’에서 참한 윤리 교사로 열연하는 김하늘은 차분하고 여성스러운 페미닌 오피스룩과 여성스러운 캐주얼룩을 고루 소화한다. 김하늘 스타일의 잇 아이템은 바로 소품. 캐주얼한 시계, 플랫한 스니커즈, 스토리 상 자주 등장하는 지갑이나 다이어리를 통해 그녀의 여성스러우면서도 털털한 스타일을 말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시대] 견고한 GS샵 벙커, 융단폭격에도 ‘이상 무’
· [이승연기자의 연예가 톡] 급래머? 갑작스러운 글래머 스타들
· 초등학생 5만명 꽃 키우기 체험교육
· 웅진씽크빅, 아이들 잠자리 친구 ‘자몽이’ 론칭
· 확 달라겼다! 2012 화장품 업계 모델발탁 트렌드
입력 2012-06-14 14:31:35 수정 2012-06-14 14:32: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