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김하늘-이민정’ 드라마 속 ‘선생님룩’이 뜬다!

입력 2012-06-22 11:28:58 수정 2012-06-22 11:29: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드라마 속 선생님들의 패션이 예사롭지 않다.

SBS 드라마 ‘신사의 품격’ 김하늘과 KBS ‘빅’의 이민정이 ‘선생님’이라는 직업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학교 안에서는 학생들을 가르치는 스승으로서, 교문 밖을 나서면 20대의 젊음을 간직한 여성으로서 패셔너블함을 잃지 않는 그들의 비결은 단연 스타일링에 있다.

▲ 모던한 서이수처럼, 블루로 산뜻하게


극 중 꽃중년의 마음을 사로잡음과 동시에 특유의 털털함으로 여성 시청자들의 환심까지 산 ‘신사의 품격’ 속 서이수(김하늘)는 늘 스타일리시한 모습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레드 드레스를 입어보며 잠시나마 일탈을 감행하기도 했다.

현실에서는 윤리 과목을 가르치는 선생님인 서이수처럼 모던하면서도 단정한 느낌을 강조하고 싶다면 팬츠 스타일링을 시도해보자. 블루 컬러를 메인으로 베이지와 화이트를 적절히 매치한다면 날씨에 어울리는 시원한 패션을 완성할 수 있다. 라이더 재킷을 변형한 미니멈 재킷을 함께 매치하면 보다 안정적인 스타일링이 된다.

▲ 사랑스러운 길다란의 비결은 비비드 컬러


고등학교 선생님으로 분한 ‘빅’의 길다란(이민정)은 사랑스러운 스타일링으로 요즘 여성들 사이에서 워너비 스타일로 꼽히고 있다. 캐릭터를 반영한 룩에 짧은 단발 스타일의 헤어까지 더해져 특유의 분위기를 배가시킨다.

극 중에서 주로 블라우스에 스커트나 팬츠로 컬러풀한 스타일링을 선보이고 있는 길다란처럼 변신하고 싶다면 원포인트 아이템에 신경 써보자. 화사한 컬러로 눈길을 사로잡는 스타일링은 전체적인 인상까지 한층 밝게 만들어줄 것이다.

짙은 핑크 블라우스에 블랙 스커트를 매치하면 특유의 페미닌 무드를 살릴 수 있다. 칼라 부분의 디테일이 돋보이는 미니멈 블라우스는 소매 부분이 이중으로 덧대어져 있어 독특한 느낌을 준다. 이에 심플한 스커트를 더해 균형을 조절하면 길다란의 패셔너블함을 닮은 하나의 룩이 완성된다.

미니멈 관계자는 “TV 속 교사 캐릭터의 경우 단정함을 기본으로 하기 때문에 직장 여성들이 평소 스타일링에 참고할 수 있는 좋은 본보기가 될 것”이라며 “더운 날씨에 화사한 컬러나 디테일로 눈길을 사로잡는 아이템을 택하면 스타일리시한 면을 더욱 부각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베이비키즈맘엑스포, 무슨 경품이 이렇게 많아?
· 아이와 함께한 사진 올리면 경품 '왕창' 쏟아져요
· 이경규와 함께 ‘앵그리꼬꼬면’ 개발할 사람 모여라
· 옥션, 싱글족 가구·침구 ‘픽앤데코’ 단독 론칭
· [워킹맘!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아이와 잘 놀아주는 아빠 만들기]
· ‘청순’ 윤아 VS ‘상큼’ 수지, “둘 다 너무 예뻐”

입력 2012-06-22 11:28:58 수정 2012-06-22 11:29: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