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아이크림, 낮에 바르면 오히려 독!

입력 2012-06-22 16:29:41 수정 2012-06-22 16:30: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부분의 여성들은 눈가 주름 방지를 위해 아이크림을 언제나 신경 써서 바른다. 눈가 피부는 알레르기 등의 자극 반응이 잘 나타나고 다른 부위보다 건조해 주름이 빨리 생기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여성들은 아이크림을 꼭 발라야 하는 필수 스킨케어 단계라고 인식하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면 여성들이 믿고 있는 것처럼 눈가의 주름을 예방하거나 제거 할 수 있다는 아이크림은 정말 효과가 있는 것 일까? 화장품 평론가 폴라 비가운은 단호하게 “아이크림은 필요 없다”고 말한다.

폴라 비가운은 “아이크림의 성분 구성은 다른 기초 제품의 성분과 다를 것이 전혀 없으며 다른 특별한 제조공법을 가지고 있다는 증거나 자료, 연구는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하며 여성들이 오해하고 있는 아이크림의 진실에 대해 조언했다.

대부분의 아이크림은 자외선 차단 성분이 함유돼 있지 않아서 요즘같이 햇볕이 강렬한 낮에 아이크림을 바르는 여성들은 특히 주의해야 한다. 눈가 주름 관리하려다 오히려 햇볕으로 인한 손상과 잔주름의 위험에 그대로 노출 될 우려가 있다.

아이크림에 대한 또 다른 오해는 눈 부분이 더 예민하니까 유분 보다는 수분이 더 필요하다고 착각하는 것이다. 피부는 30%의 수분으로 이뤄져 있는데, 이보다 더 많은 수분을 공급하면 오히려 피부 막을 손상시켜 해가 된다. 수분 보충을 위한 아이크림은 돈 낭비로 이어질 수 있다.

피부가 수분을 잃게 되는 대표적인 사례는 선스크린의 사용 없이 그대로 피부가 자외선에 노출되거나 항산화제, 세포대화성분, 피부유사성분 등 피부에 유익한 성분을 사용하지 않는 경우다.

눈가에만 다른 제품을 발라야 하는 경우가 있다면 눈가 피부가 다른 얼굴 부위와 피부타입이 다를 때일 뿐이다. 예를 들어 악지성 피부인 사람이 눈가 외 피지 분비가 많은 부위에는 모이스처라이저를 사용하지 않거나 가벼운 사용감의 모이스처라이저를 사용하고, 상대적으로 건조한 눈가에는 조금 더 유분감이 있는 보습제를 사용할 수 있다.

폴라 비가운은 “단지 일반 모이스처라이저와 눈 전용 아이크림의 차이점은 아이크림이 가격이 더 비싸고 그에 비해 양이 적다는 사실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제 눈가 관리로 비싼 아이크림을 사용하기 보다는 일상생활에서 충분한 숙면을 취하고 피부에 유익한 성분이 들어있는 제품으로 눈가를 관리해 보는 것은 어떨까?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베이비키즈맘엑스포, 무슨 경품이 이렇게 많아?
· 아이와 함께한 사진 올리면 경품 '왕창' 쏟아져요
· 이경규와 함께 ‘앵그리꼬꼬면’ 개발할 사람 모여라
· 옥션, 싱글족 가구·침구 ‘픽앤데코’ 단독 론칭
· [워킹맘!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아이와 잘 놀아주는 아빠 만들기]
· ‘청순’ 윤아 VS ‘상큼’ 수지, “둘 다 너무 예뻐”

입력 2012-06-22 16:29:41 수정 2012-06-22 16:30: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