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김소형의 웰빙맘 프로젝트] 과도한 냉방기기 사용, 생리통을 유발한다?

입력 2012-06-25 11:20:28 수정 2012-06-25 11:21: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연일 지속되고 있는 찜통더위에 선풍기나 에어컨에 의존하시는 분들 많으시지요.

올해는 더위가 일찍 찾아온 탓에 과도한 냉방기기 사용으로 전력수급에 비상이 걸릴 정도라고 합니다.

또한 과도한 냉방기기 사용은 전력 문제뿐 아니라 두통, 피로감, 소화불량 등 우리 건강에도 문제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

인체는 환경에 맞게 변화합니다. 하지만 주변 온도가 급격히 바뀔 경우 신체리듬의 혼란을 겪게 되면서 여러 가지 건강 이상이 발생하는데요, 대표적인 질환이 ‘냉방병’입니다.

냉방병은 에어컨이 가동되는 차가운 실내와 그렇지 않은 외부의 온도 차이로 인해 인체가 적응하지 못하면서 생기는 질환입니다. 감기와 증상이 비슷하지만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감기와는 엄연히 다르지요.

사람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있지만 냉방병은 일반적으로 두통, 콧물, 코막힘 등 몸살감기와 같은 증상이 지속됩니다. 또 쉽게 피로감과 무력감을 느끼고 소화불량이나 어지럼증, 집중력 장애 등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또한 여성의 경우에는 생리통이 심해지거나 생리불순이 나타날 수 있으며, 기존에 앓고 있던 질환이 더욱 악화되기도 하므로 냉방병을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됩니다. 특히 에어컨의 냉기는 밑으로 내려가기 때문에 아이들이 냉방병에 더 쉽게 노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세요.

냉방병은 그 원인이 확실한 만큼 조금만 주의하면 예방할 수 있습니다.

우선 과도한 에어컨의 사용을 자제합니다. 날씨가 덥다고 무작정 온도를 낮추는 것보다는 적절한 냉방기기 사용으로 실내온도를 24~26℃로 맞추고, 실내·외 온도차는 5℃ 내외로 유지하도록 합니다.

또 냉방기기를 너무 장시간 틀어놓지 않는 것이 좋으며, 냉방을 가동하고 1시간 정도 지나면 반드시 환기를 시켜주도록 합니다. 에어컨의 필터가 깨끗하지 않거나 에어컨 사용 시 환기를 잘 하지 않으면 에어컨에서 증식한 세균이 호흡기를 통해 감염될 수 있으므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겠습니다.

만약 아이와 함께 외출한다면 긴 소매의 겉옷을 준비해주세요. 식당이나 대중교통 등 냉방을 지속적으로 하는 공간에서는 체온조절이 어렵기 때문에 아이의 몸을 따뜻하게 해주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또 오랫동안 냉방에 노출되었다면 따뜻한 차를 마셔 몸에 온기를 더해주는 것이 좋은데요, 감기에 걸린 것처럼 머리가 아프고 오한이 들거나 한다면 향유차가 도움이 됩니다.

더위와 습기를 제거해주는 효능이 있는 향유는 장시간 냉방에 노출돼 체온조절 능력이 떨어졌을 때 도움이 됩니다. 더불어 한방에서 갈근이라 부르는 칡은 냉방병으로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해 등덜미가 뻐근하고 아픈 데 효과적이므로 차로 해서 마시는 것도 괜찮습니다.

이외에도 실내에서 가벼운 스트레칭을 해주거나 틈틈이 바깥공기를 쐬면서 가벼운 운동으로 체온을 높여주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간혹 냉방병을 우려해 에어컨 대신 선풍기를 사용하는 분들이 있는데요. 선풍기 역시 직접 쐬거나 장시간 사용하게 되면 피부 온도가 내려가 냉방병에 걸릴 수 있으므로 주의하셔야 합니다.



<정리>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베이비키즈맘엑스포, 무슨 경품이 이렇게 많아?
· 아이와 함께한 사진 올리면 경품 '왕창' 쏟아져요
· 올 여름 샌들, 튀거나! 베이직하거나!
· 국보급 각선미 소녀시대 티파니, “플랫슈즈 신고도 매끈해!!”
· 주영훈&이윤미, ‘귀요미 붕어빵 가족 사진’ 공개

입력 2012-06-25 11:20:28 수정 2012-06-25 11:21: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