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습도 높은 장마철, ‘레이니룩’으로 산뜻함 Up!

입력 2012-06-29 14:11:53 수정 2012-06-29 14:14:5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때늦은 장마 소식이 들려오는 요즘이다. 궂은 날씨 때문에 옷 입기가 망설여지는 계절이기도 하다. 계속되는 비로 습도와 불쾌지수가 상승하는 장마철에는 특별한 스타일링으로 기분전환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

▲ 장마철 필수 아이템 레인코트


장마철을 대표하는 필수 아이템은 단연 ‘레인코트’다. 비를 피하기 위한 방수 기능에 패셔너블한 감각이 더해진다면 스타일리시한 ‘장마룩’에 이미 한 발짝 다가선 셈이다. 컬러풀한 패턴이 돋보이는 브릿지 일레븐의 레인코트는 허리 부분을 강조할 수 있어 귀여운 느낌이 함께 묻어난다.

패턴이 강한 아이템에는 상대적으로 심플한 이너와 팬츠를 매치하는 것이 좋다. 화이트 컬러에 심플한 하트 프린트가 돋보이는 민소매에 데님 숏팬츠를 매치하면 쉽고 간단한 스타일링이 완성된다. 이에 비비드한 다프나의 레인부츠를 더하면 무거운 장마철의 분위기를 산뜻하게 바꿀 수 있을 것이다.

▲ 귀여운 점프수트로 기분전환


기분전환을 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평소와는 다른 분위기를 연출하는 것이다. 캐주얼함 속에 경쾌함이 묻어나는 아이템으로 색다르게 여름을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상의와 하의가 연결된 점프수트는 편안해 보이면서도 스타일리시한 면모를 한껏 드러나게 해준다. 민소매에 롤업된 디테일이 매력적인 브릿지 일레븐의 점프수트는 허리끈을 조절할 수 있어 더욱 날씬해 보인다. 이에 패턴이 돋보이는 레인부츠를 함께 매치하면 페미닌한 분위기를 이어갈 수 있다.

▲ 비가 오지 않아도 핫팬츠면 충분


비가 자주 오는 여름에는 큰 일교차로 걱정하는 이들도 있다. 이때 가볍게 걸칠 수 있는 아우터나 긴 팔 아이템을 활용해 센스 있는 룩을 완성해보는 것은 어떨까.

짙은 그레이 톤에 반짝이는 펄이 돋보이는 니트는 시크하면서도 세련된 분위기를 만들어줄 것이다. 소재 특성상 통기성이 좋기 때문에 갑작스러운 소나기가 갠 후에도 어색해 보이지 않는다. 채도가 낮은 스타일링에는 패턴이나 색감이 강한 레인부츠로 포인트를 주는 센스를 발휘해보자. 디스트로이드 디테일이 눈에 띄는 화이트 숏팬츠는 길이가 긴 레인부츠를 부담 없이 소화할 수 있게 도와줄 것이다.

브릿지 일레븐 관계자는 “날씨에 따라 기분이 좌우되는 이들에게는 스타일링이 그 분위기를 전환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불쾌지수가 높은 장마철에는 숏팬츠나 레인코트 등으로 계절감과 스타일리시한 면을 동시에 강조하는 것이 한 방법”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베이비키즈맘엑스포, 무슨 경품이 이렇게 많아?
· 아이와 함께한 사진 올리면 경품 '왕창' 쏟아져요
· 이경규와 함께 ‘앵그리꼬꼬면’ 개발할 사람 모여라
· 옥션, 싱글족 가구·침구 ‘픽앤데코’ 단독 론칭
· [워킹맘!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아이와 잘 놀아주는 아빠 만들기]
· ‘청순’ 윤아 VS ‘상큼’ 수지, “둘 다 너무 예뻐”

입력 2012-06-29 14:11:53 수정 2012-06-29 14:14:5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