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올 여름 휴가준비, ‘왕뽕 비키니’로 완벽하게!

입력 2012-07-16 09:46:37 수정 2012-07-16 09:47: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비키니 상의에 두꺼운 패드를 덧대 가슴을 풍성하게 보이게 하는 기능의 볼륨업 비키니, 이른바 '왕뽕 비키니'가 올여름 핫이슈로 떠올랐다.

A컵 여성들을 위해 3~5cm 두께의 패드가 지난해까지 대세를 이뤘다면 올해에는 6cm, 7cm 두께의 패드를 자랑하는 비키니들까지 눈에 띄고 있다. 현재 G마켓과 11번가, 옥션 등 3대 오픈마켓에서 '왕뽕비키니'로 상품을 등록한 건수는 모두 합쳐 1300여건.

G마켓 여성의류팀 김민정 카테고리매니저는 "올해 6월 '왕뽕 비키니'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달에 비해 48% 증가했다"며 "본격적으로 휴가를 떠나는 7월과 8월에는 매출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왕뽕 비키니’ 시장이 확대되자 비키니에 삽입하는 추가패드의 종류도 갈수록 진화하는 추세다. 실리콘과 찍찍이, 에어쿠션 등 소재가 다양해짐은 물론 비키니의 형태에 맞춰 삼각형, 타원형, 바나나형 등 모양도 가지가지다.

이런 가운데 수술을 하지 않고도 풍성한 가슴을 연출할 수 있다는 일명 ‘가슴성형 비키니’까지 등장했다. 비치웨어 전문업체 ‘더비치샵’은 기존의 탈부착형 패드가 아닌 5cm 두께의 고밀도 패드를 활용한 ‘미라클 비키니’를 출시했다.

더비치샵 측은 "6~7cm 이상의 과도한 패드는 가슴선을 무리하게 변형시켜 오히려 부자연스러워보일 수 있다"며, "A컵 한국 여성의 경우 5cm의 내장형 패드가 바디라인을 돋보이게 하기에 가장 적절하고, 필요하면 여기에 작은 사이즈의 실리콘 패드 추가로 활용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지나친 욕심은 금물. 추가패드가 과도하게 크거나 비키니 형태와 맞지 않을 경우 물놀이를 즐기던 중 패드가 비키니 밖으로 나오는 탈출사고(?)가 발생할 수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입력 2012-07-16 09:46:37 수정 2012-07-16 09:47: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