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레인부츠 발 냄새 날까 걱정? 그렇다면 이렇게…

입력 2012-07-18 13:30:28 수정 2012-07-18 13:31: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여름 장마가 시작되면서 레인부츠를 신는 여성들이 많다. 최근 레인부츠가 패션화로도 인식되면서 여름 꼭 갖춰야 할 패션아이템으로 인기가 많다. 해마다 레인부츠의 인기가 상승하면서 건강하게 신는 법도 큰 관심대상이다.


비 오는 날 스타일도 살리면서 발 건강도 살릴 수 있는 레인부츠 건강하게 신는 법을 살펴보자.


여성들이 여름철 레인부츠를 신는 이유는 물이 새지 않는 기능성 때문이다. 그러나 이런 특성은 통풍이 안돼 발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레인부츠 다프나 관계자는 “레인부츠는 비가 새들어오지 않도록 기능화 된 제품으로 통풍이 안 된다”며 “양말을 꼭 신어야 발 건강을 지킬 수 있다”고 말했다. 맨발로 신을 경우 땀이 차기 쉽고 장시간 습기에 노출되기 때문이다. 또 발이 습해진 상태로 오랜 시간 두면 무좀, 습진 등에 노출 될 위험도 높아진다. 때문에 실내에서는 실내화로 갈아 신는 것도 발 건강을 지키는 방법이다.


레인부츠를 신을 때는 한 치수 크게 신는 것도 요령. 딱 맞는 것보다 한치수 큰 것을 신어야 신고 벗는 것이 편하다. 또 종아리가 압박을 받지 않도록 손가락 하나가 들어갈 정도의 여유가 있어야 한다.


레인부츠를 신고 난 이후에는 물기를 닦아내고 신문지나 신발전용 제습제를 넣어 두어 습기를 없애 주는 게 좋다. 또 거꾸로 세워 두고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서 말리는 것이 좋다. 오물이 묻은 경우엔 중성세제로 닦아 주면 된다. 보관할 때는 부츠가 꺾이지 않도록 두꺼운 종이를 넣어 두면 오래 신을 수 있다.


다프나 관계자는 “레인부츠는 디자인만큼 잘 신는 것도 중요하다”며 “신고 난 뒤에는 다음 번에 쾌적하게 신을 수 있도록 잘 건조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입력 2012-07-18 13:30:28 수정 2012-07-18 13:31: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