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장마철, 가죽 제품 이렇게 보관하라!

입력 2012-07-18 15:12:57 수정 2012-07-18 15:14:2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비가 자주 내리는 장마철. 큰맘 먹고 장만한 가죽 가방과 가죽 신발을 착용할 때 비를 피하려고 애를 썼지만 부득이하게 빗물에 젖어 속상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이처럼 장마철에 가죽 제품을 착용하기 어려운 이유가 바로 잦은 비 때문이다. 비에 젖어 가죽이 망가지는 경우 본래 가죽의 컬러를 유지하기 어렵고 지저분한 얼룩으로 남기 때문에 특별히 주의해서 착용해야 한다. 장마철 똑똑한 가죽 건조법과 보관법에 대해 알아봤다.

▲ ‘가죽가방’ 보관 잘하면 새 가방 부럽지 않다!
장마철 빗물에 젖은 가방은 즉시 부드러운 천으로 두드려주며 물기를 닦고,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서 보관해야 한다. 단, 가방의 모양이 망가지지 않도록 신문지를 최대한 구겨 넣어 말려야 한다. 이렇게 보관하는 경우는 제습 효과도 기대할 수 있고 가죽의 수명도 늘어난다.

주의할 점은 간혹 젖은 가방을 드라이기로 건조시키거나 햇볕에 말리는 경우가 있는데 이러한 경우 가죽을 더욱 건조하게 만들어 가죽이 수축되거나 딱딱해지고 우는 현상이 생길 수 있다.

마지막으로 건조된 가방을 보관할 때는 비닐커버 대신 가방을 구매할 때 넣어주는 주머니인 더스트백 안에 넣어 보관하는 것이 가방을 먼지와 습기로부터 보호하고 가죽이 숨 쉴 수 있도록 돕는다.

빈치스벤치 마케팅실에서는 “가죽 가방은 사람의 피부처럼 숨을 쉬기 때문에 습기를 막기 위해 습기 제거제를 가방 안에 넣었다간 모든 수분을 제거해 가방의 틀이 변하는 경우가 있으니 주의하라”고 전해왔다.

▲ ‘가죽 신발’ 보관 잘하면 냄새 싹~
연일 비를 맞은 가죽 신발은 하루 종일 눅눅한 상태가 된다. 비를 맞은 신발을 그대로 눅눅한 상태로 방치 하다간 냄새뿐만 아니라 곰팡이가 피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 이럴 땐 젖은 신발을 충분히 마른 천으로 닦은 후 에 신문지를 구겨 넣고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서 말려야 한다.

단 신문지를 넣은 신발을 세워두기 보단 옆으로 뉘어 놓으면 신발 바닥의 물기가 잘 빠진다. 가죽이 마른 후에는 가죽 전용 영양크림을 골고루 발라주면 가죽을 더욱 오래 사용할 수 있다. 신발장에 장기간 보관할 때는 레몬조각이나 녹차 티백을 신발 속에 넣어두면 불쾌한 냄새 제거에 도움이 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입력 2012-07-18 15:12:57 수정 2012-07-18 15:14:2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