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불면증 환자 5년간 85% 증가···女가 절반 이상

입력 2012-07-19 14:50:27 수정 2012-07-19 14:51: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잠 못 드는 밤, 불면증 환자가 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최근 5년간(2007~2011년)의 심사결정자료를 이용해 ‘불면증’에 대해 분석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불면증 진료인원은 2007년 20만7천명에서 2011년 38만3천명으로 5년간 약 17만6천명이 증가(84.6%)했고, 연평균 증가율은 16.7%로 나타났다.

또한 총 진료비는 2007년 107억 원에서 2011년 229억 원으로 5년간 약 122억원이 증가(112.9%)했으며, 연평균 증가율은 20.8%로 나타났다.

불면증 진료인원은 남성이 매년 약 36.4%~37.7%, 여성은 남성 진료인원의 약 1.7배 이상 많은 약 62.3%~63.6%의 점유율을 보였다.(2011년 기준 1.7배) 연령별 분석에 따르면 50대 이상의 점유율은 65.6%로, 불면증 환자 10명중 6~7명은 50대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2007년 대비 2011년 연령별 증가추세를 살펴보면 20~40대는 41.6~61.8%의 증가율을 보인 반면 50대 이상에서는 85.0~117.5%의 증가율이 나타나, 고연령층에서 불면증 진료인원이 더욱 급증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대표적인 수면 장애 불면증은 밤에 잠을 자고 싶으나 잠이 오지 않는 현상을 말한다. 크게 신체적 질환 등이 원인인 기질성 불면증과 정신적인 측면이 원인인 비기질성 불면증으로 나뉘며, 원인 질환없이 정신적 고통으로 인해 잠을 못 이루는 비기질성 불면증 환자도 한해 약 17만명(2011년 기준)에 달하고 있다.

복지부 측은 “불면증과 같은 수면 장애는 정상적인 생활리듬에 악영향을 끼쳐 여러 가지 개인적, 사회적인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 또한 내과적, 신경과적, 정신과적 질환이 있는 경우라면 이를 악화시키거나 회복을 지연시킬 수 있으므로 불면증을 앓고 있다면 방치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치료에 임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불면증의 치료방법은 원인에 따라 다르다. 원인질환으로 인해 발생한 불면증이라면 해당 원인질환을 치료하는 것이 원칙이며, 특별한 원인이 없는 불면증의 경우 임상 특성에 따라 수면제, 항우울제 등의 약물이 사용된다.

한편, 불면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평소 정상적인 수면을 취할 수 있는 생활습관을 갖는 것이 중요한데, 이를 수면위생이라고 한다.

▲ 수면위생

1) 낮잠을 피한다.
2) 잠자리에 드는 시간과 기상시간은 반드시 정하고, 그 기준에서 2시간 이상 벗어나지 않도록 한다.
3) 수면을 방해하는 물질(담배, 술, 커피 등)을 가급적 피하고, 저녁식사에 과식을 하지 않는다.
4) 침실은 오로지 잠을 자기 위해서만 사용한다. 다른 일이나 책을 볼 때 침대위에서 보는 것을 피한다.
5) 잠이 오지 않을 때는 무리하게 잠들려 애쓰지 말고, 편안한 마음으로 책을 읽는 등 다른 일을 하다가 잠이 오면 다시 잠자리에 든다.
6)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되, 밤 8시 이후로는 삼간다.
7) 매일 조금이라도 햇볕을 쬔다. 멜라토닌이 합성되어야 수면에 도움이 된다.
8) 알코올과 수면제 남용 시 점점 잠들기가 어려워지므로 피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입력 2012-07-19 14:50:27 수정 2012-07-19 14:51: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