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식약청, ‘탐폰 사용 시 독성쇼크증후군 위험’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식약청, ‘탐폰 사용 시 독성쇼크증후군 위험’

입력 2012-07-19 18:01:19 수정 2012-07-19 18:01: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여성으로 태어나 가장 많이 사용하는 생활용품 ‘생리대’.

생리대는 생리혈을 흡수 처리하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되는 의약외품으로 원료, 제품 규격 및 안전성 등에 대한 식약청 심사를 거쳐 승인된 제품만 시중에 유통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생리대는 생리 양, 개인 특성 및 활동량 등을 고려해 알맞은 제품을 선택하고 올바르게 사용해야만 피부질환 등을 예방할 수 있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청은 가임 여성이면 누구나 사용하는 생리대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한다.

우선, 생리 시에는 피부가 연약해져 생리대를 장시간 사용하면 분비물이 지속적으로 피부와 접촉해 피부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그러므로 생리 양이 많은 날을 기준으로 2~3시간에 한번 씩 교체하고, 생리 양이 적더라도 같은 생리대를 오랜 시간 사용하지 않도록 한다.

또한 생리 기간 중에는 자궁 경부가 열려있기 때문에 세균 감염에 노출되기 쉬우므로 대중목욕탕이나 수영은 가급적 피하고 샤워 정도로만 씻는 것이 바람직하며, 조이는 옷보다 통풍이 잘 되는 옷을 입는다.

생리 시 자주 외음부를 씻는 것이 위생상 좋으나, 과도한 세정은 질 내부의 정상균도 같이 씻어낼 수 있으므로 비누 세정이나 질 세정제를 사용한 좌욕보다는 흐르는 물로만 씻는 것이 좋다.

생리대를 보관할 때는 습하거나 더운 곳은 피하고 벌레 등 이물질 유입의 염려가 없는 곳에 구겨지지 않게 보관한다. 특히 생리대의 이물질 유입 등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사용한 생리대는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지 않도록 생리대 뒷면의 접착면을 이용해 말아 교체할 생리대 포장지나 화장지로 싸서 버려야 하며, 물에 녹지 않으므로 변기에 버리지 말고 꼭 휴지통에 넣는다.

한편, 탐폰은 일반 패드형 생리대와 달리 질 내로 넣어 생리혈을 직접 흡수하는 제품으로, 매우 드물기는 하지만 ‘독성쇼크증후군(Toxic Shock Syndrome, TSS)'이 나타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독성쇼크증후군은 황색포도상구균 독소에 의해 발생하며 감기와 비슷한 증상을 나타내는데, 탐폰 사용 중 갑작스런 고열, 근육통, 구토, 설사, 점막출혈, 어지러움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탐폰을 제거한 후 의사에게 진료를 받아야 한다.

식약청은 “이와 같은 내용을 수록한 홍보 리플릿 ‘생리처리용 위생대 이렇게 사용하세요’를 제작·배포할 예정”이라며, “이번 리플릿이 처음 월경을 시작하는 십대 청소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자세한 리플릿 내용은 식약청 홈페이지((www.kfda.go.kr) - 정보자료 - KFDA분야별 정보 - 의약품)에서도 확인 가능하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입력 2012-07-19 18:01:19 수정 2012-07-19 18:01: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