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신나는 물놀이 후…망가진 주얼리는 어떻게?!

입력 2012-07-20 14:24:32 수정 2012-07-20 14:25: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여름은 휴가가 있어 즐거운 계절이다. 그러나 달콤한 휴가도 잠시, 후유증도 만만치 않다.

바닷물의 염분, 수영장에 함유된 염소 소독제는 주얼리를 변색시키고 광택을 떨어뜨린다. 땀도 주얼리 수명을 단축시키는 요인이다. 때문에 바다, 수영장 등에서 시간을 보내는 때가 많은 휴가철엔 주얼리 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웨딩 주얼리로 가장 인기가 많은 다이아몬드는 초음파 세척이나 증기 세척에 모두 안전하다. 기름기와 친화력이 있기 때문에 자주 세척해야 아름다운 빛을 유지할 수 있다. 특히 휴가지에선 썬텐 오일이나 자외선 차단제 등을 많이 사용하므로 휴가를 다녀온 뒤엔 세척 과정이 필수다. 다이아몬드는 매우 단단하기 때문에 긁힘에는 강하지만 다이아몬드끼리는 부딪쳐서 긁힐 수도 있으니 분리해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다이아몬드와 가장 잘 어울리는 웨딩 반지로 많이 선호되는 플래티넘(백금)은 특성상 큰 손상은 없지만 그렇다고 관리에 소홀해서도 안 된다. 해변의 모래 등에 긁히거나 흠집이 날 수 있으므로 주의를 기울이는 게 좋다. 주얼리 전문 매장에 맡기면 흠집제거 및 세척을 받을 수 있다.

진주는 열과 땀, 산에 모두 약하다. 화학반응을 일으켜 표면을 상하게 할 수 있는 화장품이나, 헤어스프레이는 물론 표백제 염소를 포함하고 있는 수돗물, 유황 성분이 들어있는 온천물도 피하는 것이 좋다. 초음파 세척이나 비눗물 세척이 안 되며 부드러운 천으로 닦아주는 것이 좋다. 단단하지 않기 때문에 보관할 때는 반드시 부드러운 천이나 티슈로 잘 싸서 따로 보관한다.

루비와 사파이어는 가장 단단하고 열이나 충격 등의 힘에 대한 저항도가 매우 높아 초음파 세척이나 증기 세척에 모두 안전하다.

에메랄드는 대부분 자연 상태의 얼이 많이 있는데 초음파 세척은 보석의 얼을 더 크게 하거나 세척기 안의 이물질이 얼 속으로 들어갈 수 있기 때문에 피해야 하며 산에도 약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에메랄드는 따뜻한 비눗물로 세척한 다음 마른 수건으로 닦아 주는 것이 가장 좋다.

휴가 후, 실버 제품의 색이 살짝 변했다면 안경 닦는 수건으로 문질러 닦아주면 원래의 색으로 금방 돌아올 수 있지만 심하게 색이 변한 경우에는 은전용 세척제를 이용해서 닦으면 손쉽고 빠르게 제 색상을 찾을 수 있다. 치약으로 닦는 방법은 표면을 깎아내기 때문에 가능하면 이와 같은 방법으로 관리하는 것이 좋다. 실버 제품은 될 수 있으면 제품 하나씩 작은 비닐백에 넣어두는 것이 좋다. 같이 두게 되면 다른 보석의 색상까지 변하게 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렉스다이아몬드 관계자는 “옷감 소재에 따라 세탁방법이 다르듯이 보석도 그 성질에 따라 세척법이 다르다”며 “더러워진 옷을 세탁하고 잘 보관하면 오래 입을 수 있듯이 보석 장신구도 정기적으로 세척하고 관리해줘야 고유의 빛을 오래 유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입력 2012-07-20 14:24:32 수정 2012-07-20 14:25: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