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1대 ‘마스터셰프’에 김승민

입력 2012-07-23 10:52:23 수정 2012-07-23 11:28: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올’리브 채널 ‘마스터셰프 코리아’(이하 마셰코) 1대 마스터 셰프의 영광은 김승민에게 돌아갔다.

이날 결승전에서는 대한민국 명품 식재료를 사용한 전식, 본식, 후식 만들기 미션이 펼쳐졌다.

김승민은 전식으로 조개젓으로 간을 한 타락죽, 본식으로 아귀간을 넣은 아귀찜, 후식으로 한국적인 맛을 살린 원소병과 매작과를 각각 선보였다.

경쟁자 박준우는 전식과 본식에서 각각 삼계탕을 재구성한 샐러드와 갈비찜식 스테이크를 만들었으며, 후식은 한국의 맛을 살린 세 가지 디저트를 내놓았다.

심사위원들은 김승민과 박준우 모두 자신다운 음식을 선보였다고 평가하며 우승자 선정에 숙고를 거듭했다.

두 도전자가 결승에서 선보인 요리에서 많은 가능성을 봤고 아주 특별한 요리를 감동을 줬다고 극찬하며, 김승민의 안정된 기술과 요리의 완성도, 박준우의 기발한 창의력과 발전가능성 사이에서 크게 고심하는 모습을 보인 것. 결론은 김승민의 승리였다.

‘그간 김승민씨를 기술은 좋지만 상상력은 부족하다고 생각했었다’는 강레오 심사위원은 상상했던 요리를 훌륭히 구현했다는 칭찬의 말을 전했으며, 김소희 심사위원 또한 ‘본식에 아귀간이 들어가 쓰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무와 콩나물이 쓴 맛을 많이 덮었다. 창의력도 많이 나아졌다’고 말을 보탰다. 또 자신의 장점을 한식으로 잘 풀어낸 점에서 김소희 심사위원은 ‘한식에 초점을 맞춰 외국인들도 먹기 쉽게 만들었다’고 극찬했다.

우승자 김승민은 ‘감사하고 아주 좋다. 못난 자식이 요리한다고 했을 때 처음에 반대했었지만 사랑하는 아버지, 어머니, 못난 남편하고 산다고 고생한 아내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라며 ‘아이들에게는 최고의 아빠이고 싶었는데 정말 감사하다’고 울먹이며 감격의 소감을 밝혔다.

한편, ‘마셰코’는 대한민국의 ‘식문화 아이콘’이 될 아마추어 요리사를 찾는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전세계 30여 국가에서 폭발적인 성공을 거둔 영국의 '마스터셰프' 포맷을 정식으로 구입해 만든 오리지널 한국판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송혜리 기자(shl@kmomnews.com)

입력 2012-07-23 10:52:23 수정 2012-07-23 11:28: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