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전립선비대증, ‘한방처방’ 4주 만에 최고 54.5% 감소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전립선비대증, ‘한방처방’ 4주 만에 최고 54.5% 감소

입력 2012-07-24 17:58:18 수정 2012-07-24 17:58: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의원과 한방병원 등 한방의료기관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대표적인 한방처방인 육미지황탕이 전립선비대증에 치료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교육과학기술부 소속 한국한의학연구원 신현규(한약기초연구그룹장) 박사팀은 흰쥐에 테스토스테론으로 유도한 전립선비대증 모델을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육미지황탕을 경구 투여 했을 때 전립선비대증이 크게 개선됐다고 발표했다.

전립선비대증에 대한 육미지황탕의 치료 효과 및 작용기전을 동물실험을 통해 밝혀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현규 박사팀은 ▲음성대조군(정상쥐-생리식염수 투여군)▲전립선비대증 유도군(전립선비대증유도군-육미지황탕 비투여)▲실험군(전립선비대증 유도군에 회당 각 200, 400mg/kg 육미지황탕 투여) 총 4개 군에 각 7마리씩 시험을 실시했다. 연구팀은 실험군에 대해 육미지황탕을 4주간 매일 1회씩 경구 투여(입을 통해서 약제를 투여하는 것) 후 전립선조직, 호르몬 및 단백질 분석검사를 통해 효과를 평가했다.

실험 후 전립선비대증 유도군의 전립선 무게를 측정한 결과 정상 쥐보다 전립선 무게가 2배 이상 증가했고 전립선조직의 상피세포 과형성이 관찰됐다.

그러나 육미지황탕을 경구 투여한 실험군에서는 전립선비대증 유도군의 전립선무게가 최고 54.5%까지 감소했고, 전립선조직 내 상피세포의 과형성도 완화됐다.

또 혈청 및 전립선내에 작용하는 전립선비대증의 주요한 원인 중 하나로 알려진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은 전립선비대증 유도군에 비해 육미지황탕을 투여했을 경우 혈청에서는 최고 36.2%, 전립선내에서는 최고 38.6% 이상 현저하게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

한의원과 한방병원 등 임상에서 널리 활용되고 있는 대표적인 처방인 육미지황탕은 안전성(독성) 시험기준인 KGLP(비임상시험관리기준) 인증기관을 통해 안전하다는 것이 검증된 한약이다. 향후 임상시험을 거쳐 육미지황탕이 장기 투여용 전립선비대증치료제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되는 부분이다.

연구책임자인 신현규 박사는 “이번 결과는 전통 한방처방인 육미지황탕이 전립선비대증을 개선시킬 수 있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증명한 것”이라며, “앞으로 동물실험결과를 바탕으로 임상시험을 통해 인체에 대한 효과도 입증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립선비대증은 남성 40대 전후에서 많이 발병하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흔한 남성 비뇨기 질환으로 국내 40세 이상 남성 약 28%정도가 전립선비대증 환자로 분류되고, 연령이 높아질수록 전립선비대증의 유병율도 비례하여 60대에 약 60%, 70대에 약 70%에 이르는 만성질환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승연 기자 (lsy@kmomnews.com)



입력 2012-07-24 17:58:18 수정 2012-07-24 17:58: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