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수트 벗은 소간지 “역시 퍼펙트 바디!”

입력 2012-08-02 17:34:47 수정 2012-08-02 17:35: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SBS ‘유령’에서 듬직한 경찰 김우현과 천재 해커 박기영을 오가며 1인2역을 소화하며 완벽한 바디로 퍼펙트한 수트패션을 선보여 여심을 사로잡았던 소지섭이 이제 수트를 벗어 던졌다.

그레이 컬러의 수트를 고집하며 스마트하면서도 차가운 도시남자의 캐릭터를 잘 살려내더니 이제는 모노톤의 캐주얼 룩으로 여심사냥에 나선 것이다.

직각어깨와 탄탄한 몸매를 가진 소지섭은 수많은 남자스타와의 수트 패션 대결을 펼쳐 단연 최고로 뽑힐 만큼 캐주얼 패션 까지도 완벽하게 소화해내 시청자들의 환호를 자아내고 있다.

드라마 극 전개상 박기영이 전신 화상을 입었다는 설정 때문에 찜통더위에도 긴 팔 패션을 고집하며 연기투혼을 발휘하고 있는 그는 블랙 레더 재킷으로 올 블랙 패션으로 시크한 패션을 선보이는가 하면 그레이 컬러의 야상 재킷으로 파워풀한 남성으로 변신했다.

심플한 블랙 셔츠에 유니크한 칼라 디자인과 감각적인 지퍼 디자인이 돋보이는 릭 오웬스의 레더 재킷을 매치하고 톤온톤의 블랙 모자로 올 블랙 패션을 완성했다. 또한 아웃 포켓 디자인이 경쾌한 느낌을 전해주는 그레이 톤의 야상 재킷으로 남성미가 물씬 풍기는 터프한 남성으로 변신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수트 벗어도 간지다”, “역시 소간지”, “아~ 그래서 긴팔을 고집했구나”라는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으며, 그야말로 뭘 입어도 빛을 발하는 소지섭의 패션이 더욱 기대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팔도 너마저···왕뚜껑 등 라면값 평균 6.2% 인상
· 男 VS 女, 너무 다른 그들의 취향
· 청소기 돌릴 때 쾌쾌한 냄새난다면?
· [기자의 눈] 대기업서 빼앗은 급식, 정녕 中企에 돌아갔을까
· [기자의 눈] 광고 모델은 왜 꼭 연예인?

입력 2012-08-02 17:34:47 수정 2012-08-02 17:35: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