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예뻐지려다…`양악수술`부작용 피해 급증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예뻐지려다…`양악수술`부작용 피해 급증

입력 2012-08-03 16:17:21 수정 2012-08-03 16:17: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연예인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양악수술의 피해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2년 사이 부작용 피해만 수십 건이 발생했다.


한국소비자원은 2010년부터 지난 6월까지 접수된 양악수술 피해 상담 건수가 121건에 달한다고 3일 밝혔다. 부작용 피해만도 2010년 29건, 2011년 48건이었으며 올해는 6월까지 무려 44건으로 지난해 전체 건수와 맞먹을 정도다.


일부 연예인들이 양악 수술을 받은 후 몰라보게 변했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도 수술이 늘어나 피해가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양악 수술을 받은 진료과는 치과 62건(51.2%), 성형외과 57건(47.1%)이었다.


주된 피해 상담은 부작용 발생이 75건으로 전체 62%를 차지했고 예약금 환급 요구(35건), 효과 미흡(6건) 순이었다. 부작용은 통증, 감각 이상 25건(28.1%), 비대칭 21건(23.6%), 교합 이상 18건(20.2%) 등이다.


함몰과 턱관절 장애도 각각 5건과 4건이었다. 염증, 흉터, 콧대 골절, 이물질 잔존, 청력 이상 등 부작용도 신고됐다.


소비자원은 양악수술을 하려면 적어도 2명 이상의 의사와 충분히 상의해 부작용과 효과를 미리 알아보도록 권고했다. 특히 부작용이나 효과 미흡 때는 병원측과 후속 조치를 사전 협의하고 지하철역 등에 부착된 수술 전후 성형광고 사진은 과신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소비자원 측은 “외모를 중시하는 사회 분위기와 성형 기술의 발전, 다양한 성형 광고 때문에 성형 수술을 받는 사람이 늘면서 양악수술 피해 상담도 급증하는 추세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내 자식 미울때? “잔소리 그만!" 문닫고 방에 쏙..
· 男 VS 女, 너무 다른 그들의 취향
· 가장 기대되는 ‘비키니 몸매·복근’ 남·녀연예인 1위는 누구?
·[기자의 눈] 대기업 빵장사, 서민은 뭐해 먹고 사나
· [기자의 눈] 광고 모델은 왜 꼭 연예인?




입력 2012-08-03 16:17:21 수정 2012-08-03 16:17: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