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과도한 에어컨 사용, 한여름 유아 열감기 불러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과도한 에어컨 사용, 한여름 유아 열감기 불러

입력 2012-08-06 12:57:34 수정 2012-08-06 12:57:3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여름에는 감기에 걸리지 않는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한여름 기온상승으로 실내 냉방장치 사용이 급증하는 7~8월, 의외로 주변에 감기에 걸린 사람이 많다. 이는 기온상승으로 인한 감기 바이러스의 왕성한 활동과, 냉방기 사용으로 실내와 밖의 기온 차가 커져 발생하는 현상이다. 또 찬 음식을 많이 먹어 몸의 환경변화 적응력이 떨어지는 것도 주요 원인이 된다. 건강한 여름을 보내기 위해서 꼭 알아야 할 냉방병 및 여름 감기의 원인과 그 예방법을 알아보자.

▲ 냉방병과 감기의 차이점

‘냉방병’이라고 불리는 ‘냉방증후군’은 실내 외 기온차에 인체가 적응하지 못해 발생하며, 에어컨의 냉각수 속에 있는 ‘레지오넬라균’이라는 ‘세균’이 발생 원인이 되기도 한다. 반면 감기는 감기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해 발생한다.

일반적으로 감기는 목이 아프고, 열이 나고, 기침과 콧물이 나는 ‘호흡기 증상’을 보이는 반면 냉방병은 감기와 비슷한 재채기, 콧물, 두통 증상에서부터 손이나 발, 얼굴이 붓거나, 피로감, 권태감까지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다. 몸이 붓는 것은 주위의 온도가 내려감에 따라 몸에서 발산되는 열을 막기 위해 혈관이 수축되기 때문인데, 외부로 발산된 열만큼 몸에서는 또 열을 계속 생산하기 때문에 쉽게 몸이 붓는 것 외에도 피로를 느끼거나, 졸리고, 권태감을 느끼게 된다.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소화불량이나 인후염이 생길 수 있다.

▲ 냉방병, 감기 오래가면 폐렴위험도 생겨

감기와 냉방병은 차이점만 있는 게 아니라 공통점도 있다. 면역력이 약하면 생기기 쉽다는 것인데, 면역력이 약하면 감기 바이러스나 냉방병을 일으키는 세균에 더 쉽게 감염될 수 있다. 냉방병과 감기 모두 심하거나 오래가면 폐렴까지 생길 수 있으므로 면역기능이 약한 아이, 여성, 고령자나 몸이 허약한 사람은 규칙적인 휴식과 운동으로 면역력을 유지 하는 것이 좋다.

실내에서는 냉방기기의 찬 공기가 직접 몸에 닿지 않도록 긴 소매의 덧옷을 입고, 에어컨 사용 시 항상 실내와 바깥의 온도 차이를 5~6도 정도로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 냉방병 증상은 대부분 실내의 냉방환경을 개선하면 호전된다. 하지만 별다른 조치 없이 방치하게 되면 지속적으로 신체 적응력이 떨어져 냉방병뿐만이 아니라 감기에도 잘 걸리게 된다.

▲ 여름철 유아 열감기와 냉방병 예방, 올바른 에어컨 사용과 적절한 습도유지 중요

냉방병으로 인한 두통이나, 감기로 인한 열, 두통, 근육통과 같은 통증에는 아세트아미노펜 단일성분의 해열진통제를 복용하는 것이 통증을 효과적으로 다스릴 수 있는 방법이다. 특히, 어린 아이가 찬바람을 많이 쏘이면 몸의 조절 기능이 떨어져 냉방병에 걸리기 쉬울 뿐 아니라, 호흡기내에서 불순물을 걸러내는 섬모기능이 저하되기 때문에 유아 열감기에 걸리기도 쉽다.

전문가들은 그래도 무더운 날씨에는 한여름 더위에 아이를 노출시키기 보다는 에어컨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에어컨을 가동해 시원해진 실내와 더운 바깥을 왔다갔다하면 냉방병에 걸리기가 더 쉬우므로 에어컨을 사용할 때는 바깥과 실내의 온도 차이가 많이 나지 않도록 한다. 에어컨 필터는 2주에 한 번 정도로 청소해 항상 청결함을 유지하고, 에어컨을 한 시간쯤 튼 다음에는 잠깐씩이라도 환기를 시켜주는 것이 좋다. 만약, 에어컨 사용으로 실내가 건조해질 경우, 여름에도 가습기를 틀어 실내 습도를 40~60% 정도로 맞춰주도록 한다.

▲ 냉방병이나, 유아열감기에 걸렸을 때 아이가 보내는 신호는?

아이가 냉방병에 걸리게 되면 심하게 보채거나 잡아당기는 행동을 보이며 심해지면 고열, 배탈, 설사 등과 같은 증상과 함께 탈수 증세를 보이게 된다. 또, 감기에 걸리면 대부분 열이 나는데 열감기는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나중에 심장이나 콩팥에까지 문제가 생길 수 있으므로 감기 증상을 보이며 열이 많이 날 때는 바로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는 ”냉방병이나 감기로 인해 아이에게 열이 심하게 날 때는 열성경기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우선 아기 열 내리는 방법으로 어린이용 해열제를 복용시키고, 탈수 증상이 심할 경우에는 소아청소년과를 찾아가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조언한다.

이를 위해 아이가 있는 가정에서는 미리 어린이용 해열제를 상비약으로 준비해 미리 대처하는 것이 좋다. 간혹 공복에 아이에게 약을 먹이는 것에 대해 부담을 느끼고 애만 태우며 해열제 복용을 늦추는 엄마들이 있는데, 아세트아미노펜 단일성분의 해열진통제는 공복에도 복용이 가능해 한밤 중 갑자기 열이 나는 경우에도 비교적 마음 편히 사용 가능하다.

대표적인 아세트아미노펜 단일성분 해열제로는 생후 100일부터 복용 가능한 ‘어린이용 타이레놀’이 있다. 어린이용 해열제는 연령이 아닌 아이 몸무게에 따라 용량을 맞춰 먹이고, 열이 내려가지 않는다고 곧바로 다른 해열제를 복용시키면 과다복용의 위험이 있으므로 6시간 정도의 간격을 두고 먹여야 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내 자식 미울때? “잔소리 그만!" 문닫고 방에 쏙..
· 예뻐지려다…`양악수술`부작용 피해 급증
· 가장 기대되는 ‘비키니 몸매·복근’ 남·녀연예인 1위는 누구?
· 많이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다?
· 올빼미족이여! ‘맛·몸매’ 포기 못한다면?


입력 2012-08-06 12:57:34 수정 2012-08-06 12:57:3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